▲ 버질 판 다이크.
▲ 버질 판 다이크.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최고간의 대결이다.

네덜란드와 아르헨티나가 격돌한다. 두 팀은 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4시 루시알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네덜란드는 패배가 없다. 4경기 3승 1무로 승승장구했다.

그 중심엔 세계 최고 센터백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가 있다. 반 다이크가 버티는 네덜란드는 4경기 총 2실점밖에 하지 않았다.

그런 판 다이크조차 아르헨티나는 버겁다. 바로 세계 최고 공격수 리오넬 메시가 버티고 있기 때문이다.

전성기에서 내려간 메시라지만 여전히 그라운드 내 영향력은 무시 못한다. 존재 자체만으로도 여루 수비수들의 시선을 빼앗는다.

하지만 판 다이크는 메시가 아닌 팀으로서 아르헨티나를 경계했다. 8일 진행한 공식 기자회견에서 "메시가 중요하지 않다. 나나 네덜란드는 메시가 아니라 아르헨티나를 상대한다"며 "아르헨티나는 환상적인 팀이다. 잘하는 선수들을 많이 데리고 있다. 우리는 공수 모든 부분에서 잘해야 할 거다"고 말했다.

단점이 없어 보이는 네덜란드지만 판 다이크는 만족스럽지 않다. "미국과 16강전에서 우리는 더 나은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모두 완벽주의자다. 더 나은 성과를 내고 싶다. 긍정적인 건 우리가 여전히 월드컵에서 살아남아 8강에서 경쟁하고 있다는 거다"고 밝혔다.

네덜란드는 늘 세계랭킹 상위권에 위치하며 '강호' 이미지를 얻었다. 그러나 아직 월드컵 우승은 한 번도 없다.

준우승이 최고 성적. 지금까지 3번 월드컵 결승에 올라 모두 패했다.

판 다이크는 "월드컵 우승은 꿈이다. 동시에 갈망도 있다. 간절히 우승하고 싶다. 우승까지 3경기밖에 남지 않았다"며 "지금이 월드컵에 우승할 절호의 기회다. 그러나 먼저 최고의 재능을 지닌 아르헨티나를 넘어야 한다"고 네덜란드의 사상 첫 월드컵 정상 등극을 노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