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거래소 탁구단이 23일, 공식 출범했다. ⓒ한국거래소
▲ 한국거래소 탁구단이 23일, 공식 출범했다. ⓒ한국거래소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거래소 프로 탁구단이 23일 공식 출범했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시그니엘 부산에서 탁구단 창단식을 개최했다. 창단식에는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과 지역구 국회의원, 시민단체 인사와 탁구 원로 등이 참석했다.

한국거래소 탁구단은 부산을 연고로 한다.

한국프로탁구리그(KTTL)의 8번째 남자팀으로 활동하는 한국거래소 탁구단은 유남규 감독이 지휘한다. 윤상준 코치, 홍석표 트레이너가 보좌하고 선수는 안재현, 황민하, 서중원, 길민석으로 구성됐다.

이 부시장은 축사에서 "한국거래소의 프로탁구팀 창단은 2024년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와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에도 많은 역할을 해줄 것"이라며 "부산을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고 스포츠를 통한 지역사회 공헌에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여 주신 한국거래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은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착실히 준비하고 같은 해 파리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남자단식 금메달리스트인 유남규 감독은 부산 지역의 탁구 활성화는 물론 세계선수권대회와 2024년 파리 올림픽 선전을 다짐했다.

유 감독은 "고향인 부산에서 탁구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부산 지역사회에 선수 시절 받은 사랑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거래소 탁구단 선수가 2024년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파리 올림픽에서 메달을 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