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훈련 중인 김민지
▲ 훈련 중인 김민지

[스포티비뉴스=이충훈·박진영·김한림 영상기자] "운동이 너무 좋은데 사람 한 명 때문에 그만두는 게 너무 싫었어요. 그래서 보여주고 싶었어요. 잘 뛰는 모습을. 그렇게 참고 버텼어요."

최근 '육상 여신'으로 화제인 김민지(진천군청·26)를 스포티비뉴스가 만났다. 

김민지는 미모 뿐아니라 400m와 400m 허들을 주종목으로 선수로서 실력도 뛰어나다. 지난 2019년 제 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 코로나19로 대회 개최가 취소되며 아직까지 김민지가 챔피언이다. 

더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전국체육대회에서 3년간 1위를 놓치지 않으며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선수임을 꾸준히 증명해왔다.

이름이 알려진 것은 최근이다. 지난 7월 전국실업육상경기대회에서 맹활약한 영상이 화제가 됐다. 김민지는 금메달 2개, 은·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이처럼 갑자기 많은 관심을 받게된 김민지는 바쁘게 지내는 만큼 악플에도 힘들어하는듯 했다. "되게 바쁘게 지내고 있다. 방송사에서 연락도 오고 DM으로 협찬 문의도 많이 온다. 모르는 사람들한테도 연락 많이 와서 바쁘고 힘들게 지내고 있다."

▲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 중인 김민지
▲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 중인 김민지

 

김민지는 중학교 1학년 때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쉽지 않았다며 입을 열었다. "진짜 힘들었다. 고등학교 때 선배 언니 한 명이 나를 유독 많이 괴롭혔다. 이때 친했던 친구마저 내게 등돌리더라. 그래서 '내 사람이 아니었구나' 라고 생각했다. 정말 너무 힘들었다."

이 고통을 이겨낼 수 있었던 이유를 물었더니 김민지는 눈물을 흘리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운동이 너무 좋은데 사람 한 명 때문에 그만두는 게 너무 싫었다. 그래서 잘 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렇게 참고 버텼다."

김민지는 포기하기 보단 이를 발판 삼아 더 멋진 선수로 성장했다. 상처는 평생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 인터뷰 중 눈물 흘리는 김민지
▲ 인터뷰 중 눈물 흘리는 김민지

 

김민지는 동명이인 선수 해프닝에 대해 "연관 검색어에 '김민지 성형전'이 뜨더라. 근데 그건 내가 아니라 동명이인 육상 선수이다. 그 분이 성형전이고 나를 성형후로 알고 있더라. 둘 다 기분이 안 좋다. 그런데 해명할 방법이 없더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김민지의 최종목표는 "사람들이 나를 알아봐 주고, 비인기 종목에서 인기 종목이 될 때까지. 안 아프고 35세까지 트랙세어 즐겁게 운동하고 싶다."이다.

김민지는 부상을 재활하며 2022 전국체육대회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