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소속팀 전북 현대 팬들에게 인사하고 돌아서는 수원FC 임대생 이용 ⓒ한국프로축구연맹
▲ 원소속팀 전북 현대 팬들에게 인사하고 돌아서는 수원FC 임대생 이용 ⓒ한국프로축구연맹
▲ 전북 현대 김문환은 A대표팀에서 이용과의 재회를 기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 전북 현대 김문환은 A대표팀에서 이용과의 재회를 기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이성필 기자] "(이)용이 형이 충분히 A대표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을 준비하는 축구대표팀 오른쪽 측면 수비는 김문환(27, 전북 현대), 김태환(33, 울산 현대), 이용(36, 수원FC) 정도로 좁혀진다. 

각자의 장점은 명확하다. 김문환은 안정감 있는 수비와 공격 연계, 김태환은 저돌적인 드리블과 활동량, 이용은 경험을 앞세운 경기 운영 능력과 칼날 크로스를 갖추고 있다. 

특히 올해 김문환이 LAFC(미국)에서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은 뒤 이용은 경쟁력을 잃었다는 걱정이 많았다. 김상식 전북 감독이 추구하는 세대교체 흐름에서 반전이 필요했다. 6월 A매치 4연전에서 이용은 실수를 연발하며 경기력 저하 우려를 몸으로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달 일본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이용을 부르지 않았다. 공격, 미드필더진과 달리 수비는 사실상 국내파 선수들이 능력과 조직력을 보이는 자리였다. 좌우 활용이 가능한 윤종규(FC서울)가 부름을 받으면서 이용의 부담감은 더 커졌다. 

결국 이용은 수원FC 6개월 임대를 선택했다. 뛰어야 카타르 근처라도 갈 수 있다. 9월 A매치가 사실상 최종 모의고사라는 점에서 이용은 승부수를 던졌다. 경쟁자였던 김문환은 김상식 감독의 빌드업 축구에 적절히 녹아들었다. 이용도 빠른 경기력 회복이 급선무였고 지난 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수원 더비에서 처음 선발로 나서 4-2 승리에 일조했다. 

1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전북전에도 선발로 나선 이용이다. 과거였다면 임대생은 친정팀 경기에 나서지 않는 것이 상례지만, 이제는 달라졌다. 이용은 송민규, 강상윤 등을 정신없이 막다가도 공격에서는 김현, 라스의 머리를 향해 예리한 크로스를 시도했다. 

이용의 반대편에 선 김문환도 이승우, 김현 등을 열심히 막았다. 협력 수비를 하다가도 개인 방어에서도 밀리지 않으려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김문환은 "경기 뛰는 데 집중했기 때문에 다른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래도 용이 형이 워낙 크로스가 좋아서 그 부분에 대해 대비를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라스, 김현의 공중볼이 좋으니 그랬다. 잘 대비했던 것 같다"라며 이용을 의식하지 않고 자신의 역할에 충실한 결과임을 강조했다. 

체력 관리를 하면서도 정신력을 앞세워 뛰고 있는 김문환이다. 이용이라는 선배 앞에서 더 보여주고 싶었던 김문환이다. 그는 "용이 형이 대표팀이 다시 들어올 수 있는 충분한 형이라고 본다. 같은 소속팀은 아니지만 다른 팀에서 잘해서 대표팀에서 꼭 다시 만나서 카타르에 같이 갔으면 좋겠다"라는 마음도 숨기지 않았다. 

짧은 기간 이용과 정이 들었던 김문환이다. 그는 "전북에서 함께 했던 시간이 짧았기에 더 친해질 수 있었다"라며 이용의 장점을 더 빼내고 싶다는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김문환의 이야기를 전해 들은 이용은 너털웃음을 터뜨리며 "(김문환에게) 형이 밥 사주겠다고 했었는데 못 사주고 나왔다. '형 밥 안 사주시고 가시는 거냐'라며 장난스럽게 문자도 오고 그랬었다. 같이 경기를 뛰면서 뭔가 도움을 줄 수 있는 건 도움을 주고 싶었다"라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밥을 사겠다고 말해놓고 임대로 전북을 떠나 타이밍이 서로 맞지 않았다는 이용은 김문환과 태극마크를 달고 재회하기를 바랐다. 맏형이나 마찬가지인 이용은 "경기를 뛰든 안 뛰는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라며 2014 브라질, 2018 러시아월드컵에 나섰던 자신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