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IA 타이거즈 최형우 ⓒ 연합뉴스
▲ KIA 타이거즈 최형우 ⓒ 연합뉴스
▲ KIA 타이거즈 션 놀린 ⓒ 연합뉴스
▲ KIA 타이거즈 션 놀린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KIA 타이거즈가 3연속 역전패는 당하지 않았다.

KIA는 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 팀간 시즌 12차전에서 연장 10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5-4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5위 KIA는 3연패에서 벗어나면서 시즌 성적 49승48패1무를 기록했다. 6위 두산(43승51패2무)과는 4.5경기차로 다시 거리를 벌렸다. 

선발투수 션 놀린의 역투가 돋보였다. 놀린은 8이닝 106구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개인 한 시즌 최다 이닝과 최다 탈삼진 타이 기록을 달성했다. 아울러 KBO리그 데뷔 첫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9회부터는 박준표(⅓이닝 4실점)-한승혁(1⅔이닝)이 이어 던지며 힘겹게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최형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끝내기 안타 포함 5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6회초까지 0-0 균형이 좀처럼 깨지지 않았다. 놀린이 달아오른 두산 타선을 잘 틀어막고 있었는데, KIA 타선이 동시에 두산 선발투수 곽빈의 호투에 꽉 막혀 있었다. 

소크라테스가 곽빈을 크게 흔들었다. 6회말 2사 후 우익선상으로 빠져나가는 2루타를 쳤고 우익수 안권수의 포구 실책이 겹쳐 3루까지 질주했다. 두산도 점수가 나지 않는 상황에서 곽빈을 압박하는 한 방이었다. 2사 3루 기회에서 베테랑 최형우가 중견수 왼쪽으로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값진 1-0 선취점을 뽑았다.

KIA는 곽빈이 내려간 뒤 두산 불펜을 두들겼다. 8회말 이창진의 볼넷과 나성범의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황대인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다음 타자 소크라테스가 중전 적시타를 날려 2-0으로 거리를 벌렸다. 2사 2, 3루에서는 캡틴 김선빈이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4-0으로 달아났다. 

9회초 불펜이 4점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박준표가 1사 후 정수빈과 양석환을 볼넷과 안타로 내보내고 페르난데스에게 1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아 4-1로 쫓겼다. 1사 2, 3루에서는 김인태가 볼넷을 얻어 1사 만루가 되자 한승혁이 등판했다. 한승혁은 김재호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4-2가 됐고, 계속된 1사 만루 위기에서 강승호가 유격수 땅볼로 출루할 때 2, 3루에 있던 대주자 조수행과 전민재가 빠르게 홈으로 쇄도해 4-4 동점이 됐다.  

연장 10회말 해결사는 최형우였다. 2사 2루에서 중월 끝내기 적시타를 날리며 5-4 진땀승을 이끌었다. 

한편 두산 선발투수 곽빈은 부상 복귀전에서 7이닝 7피안타 1사사구 7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으로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쳤으나 승리와 인연은 없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