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트윈스 투수 송은범. ⓒ곽혜미 기자
▲ LG 트윈스 투수 송은범.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정현 기자] “오늘(7일)은 총력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송은범은 눈으로 볼 때 도드라진 것은 아니지만, 감독으로서는 고마운 2이닝이었다.”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베테랑 구원 투수 송은범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LG는 6일 키움전에서 12-3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민호가 5이닝 8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떠났고, 뒤이어 등판한 송은범(2이닝 무실점)-배재준(2이닝 무실점)이 상대 타선을 틀어막으며 팀 승리를 지켰다.

특히 송은범은 팀이 8-3으로 앞선 6회 마운드에 올라 2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LG는 불펜 투수를 최대한 아끼면서, 7일 키움과 2위 쟁탈전에서 총력전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류 감독은 “금요일에 두 팀 모두 전력을 쏟았고, 어제(6일) 경기에서는 모두 불펜 투수들을 아꼈다. 오늘(7일)은 총력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6~7회를 던져준 송은범은 눈으로 볼 때 도드라진 것은 아니지만, 감독으로서는 고마운 2이닝이었다. 승리를 확신할 수 있도록 해줬고, 우리가 힘을 쓸 수 있게 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솔직하게 이번주에는 선수 한 명을 빼기가 아쉬울 정도로 라인업 구성에 고민이 있었다.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잘해주고 있어 고마운 일이다. 경기 후반 득점 기회에서 믿고 쓸 수 있는 히든카드가 있다는 것에 팀으로서 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LG는 에이스 아담 플럿코(10승4패 120이닝 평균자책점 2.70)을 내세우며 키움전 위닝시리즈에 도전한다. 문성주가 지명타자로 라인업에 들었고, 김현수는 발목 부상을 털어내고 좌익수 수비에 나선다.

◆LG 선발 라인업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현수(좌익수)-채은성(1루수)-오지환(유격수)-문성주(지명타자)-로벨 가르시아(2루수)-문보경(3루수)-유강남(포수)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