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태인 ⓒ 삼성 라이온즈
▲ 원태인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원태인 완벽한 투구와 선수들의 이기려는 열정이 잘 맞아 떨어져 이길 수 있었다."

삼성 라이온즈 박진만 감독대행이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9-2로 이긴 뒤 승리 소감을 남겼다.

이날 삼성은 타선이 폭발하며 일찌감치 승리를 잡았다. 구자욱이 멀티히트 2타점, 호세 피렐라가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이원석과 김재성이 멀티히트 1타점씩을 올렸고, 강한울이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은 7이닝 동안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시즌 5승을 챙겼다. 원태인은 데뷔 후 처음으로 두산전에서 7이닝을 던졌다.

경기 후 박 대행은 "원태인이 완벽한 투구를 했고, 선수들의 이기려는 열정이 잘 맞아 떨어져 이길 수 있었다. 3회 강민호가 희생번트 사인을 잘 수행하면서 추가점을 냈을 떄,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선참으로 희생하는 모습과 집중하는 플레이를 칭찬하고 싶다"며 승리 소감을 남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