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임찬규 ⓒ 곽혜미 기자
▲ LG 임찬규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사직, 신원철 기자] 임찬규의 역투가 LG의 승리로 이어졌다. 하루 전 자동문처럼 열렸던 뒷문이 오늘은 단단했다.

LG 트윈스는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4-1로 이겨 2일 역전패를 되갚았다. 선발 임찬규가 6⅓이닝 비자책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고, 김현수가 2타점을 올렸다. 

LG가 1회 1사 후 나온 박해민의 3루타를 발판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1사 3루에서 김현수가 1루수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선취점 뒤 기회는 꾸준히 얻었지만 추가점은 나오지 않았다. 2회에는 문성주의 볼넷과 유강남의 안타로 1사 1, 2루 기회가 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4회에는 2사 1, 2루가 무산됐다. 

5회 다시 한 번 박해민-김현수가 점수를 합작했다. 박해민이 1루수 쪽으로 기습번트를 댄 뒤 절묘한 주루로 이호연의 태그를 피했다. 이호연의 수비도 좋았지만 박해민의 주루가 더 좋았다. 김현수가 중견수 키를 살짝 넘기는 2루타로 박해민을 불러들였다. 

▲ LG 트윈스 김현수 ⓒ 곽혜미 기자
▲ LG 트윈스 김현수 ⓒ 곽혜미 기자

선발 임찬규는 이 2점을 6회까지 잘 지켰다. 피안타는 2회 2사 1루에서 지시완에게 내준 단타가 전부였다. 3회와 6회에는 볼넷으로 선두타자를 내보냈지만 점수는 주지 않았다. 3회에는 무사 2루를 막았고, 6회에는 무사 1루에서 롯데 새 외국인 타자 잭 렉스를 1루수 병살타로 잡았다.

임찬규는 7회 1사까지 6⅓이닝 3피안타 3볼넷 4탈삼진 비자책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4승(6패)째를 거뒀다. 

LG는 7회 1사 만루에서 이학주의 희생플라이로 실점하며 2-1까지 쫓겼다. 그러나 8회 공격에서 2사 1, 3루 기회를 살렸다. 문보경이 우전 적시타로 2점 차를, 오지환이 좌전 적시타로 3점 차를 만들었다. 

4-1로 달아난 LG는 8회 이정용을 내보내 리드를 지켰다. 9회에는 고우석이 등판해 시즌 28호 세이브를 올렸다. 후반기 처음이자, 지난달 9일 두산전 이후 25일 만에 올린 세이브다.

롯데 선발 찰리 반즈는 6이닝을 7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잘 막았으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을 안았다. 타자들은 전날 7회 3득점 역전극으로 보여준 뒷심을 살리지 못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