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여자 대표팀이 23일 중국 여자 대표팀과 맞대결에서 비겼다 ⓒ대한축구협회
▲ 한국 여자 대표팀이 23일 중국 여자 대표팀과 맞대결에서 비겼다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통한의 실점이었다.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수비 집중력이 떨어졌다. 한국 여자 대표팀이 동아시안컵 첫 승에 실패했다.

콜린 벨 감독의 한국 여자 대표팀이 23일 오후 7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사커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 한일전부터 중국전까지 1무 1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강채림과 최유리를 전방에 뒀다. 지소연, 조소현, 이영주가 허리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고, 장슬기와 추효주가 측면에서 공수를 오갔다. 수비는 홍혜지, 임선주, 김혜리였고, 골키퍼 장갑은 윤영글이 꼈다.

경기는 꽤 팽팽했다. 한국은 전방 압박으로 중국 여자 대표팀 빌드업을 차단했고, 빠르게 역습을 했다. 중국은 롱 볼로 한국 진영에 볼을 투입했지만 이렇다 할 효과를 보지 못했다. 한국은 중국에 과감한 몸 싸움으로 볼 다툼을 시도했다.

선제골은 한국이었다. 전반 34분 유려하게 볼을 돌리며 중국 수비를 흔들었고, 최유리가 조소연의 패스를 반 박자 빠르게 돌아서 정확한 슈팅으로 꽂아 넣었다. 중국 골키퍼 손이 닿지 않는 골문 구석으로 득점했다.

한국은 1골 리드를 최대한 활용했다. 중국이 압박하면 차분한 패스로 전진했다. 중국이 볼을 잡으면 전방부터 조직적인 압박으로 빌드업을 차단했다. 

한국은 전방위적인 전방 압박을 했다. 중국이 측면으로 볼을 돌리면 2~3명이 달라 붙어 차단하고 볼을 탈취했다. 중국 수비를 부드럽게 제치고 전진하기도 했다. 후반 19분에는 지소연이 중국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했다.

한국에 부상자가 생겼다. 최효주가 빠지고 손화연이 들어갔다. 중국은 둔탁했지만 저돌적으로 한국 진영에 파고들어 슈팅을 시도했다. 후반 31분 한국이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실점했다. 한국의 수비 맨마킹이 허술했고 왕린린에게 골망을 허용했다.

콜린 벨 감독은 강채림을 빼고 이민아를 넣었다. 이민아를 전방에 올려 왕성한 활동량에 득점을 노리려는 계산이었다. 조소현, 지소연이 골망을 노렸지만 득점은 없었다. 한국은 막판까지 몰아쳤지만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