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나전 멀티골을 비롯해 카타르월드컵 맹활약으로 스타덤에 오른 조규성(전북 현대). ⓒ곽혜미 기자
▲ 가나전 멀티골을 비롯해 카타르월드컵 맹활약으로 스타덤에 오른 조규성(전북 현대).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박건도 기자] 첫 월드컵에서 스타덤에 오른 조규성(전북 현대)의 표정에는 자신감이 가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 오후 5시 30분경 인천국제공항으로 복귀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 쾌거를 달성한 선수단의 표정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한국의 새로운 간판 스트라이커로 떠오른 조규성은 입국 게이트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쉬운 경기가 없었다. 90분 동안 포기하지 않고 계속 뛰었다. 16강에 진출한 이유”라고 밝혔다.

금의환향이다. 4년간 갈고 닦은 벤투호의 철학을 제대로 보여줬다. 남미 강호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대등한 경기력으로 맞서더니, 가나전에서 0-2에서 2-2까지 따라가는 저력을 뽐냈다. 피파랭킹 9위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는 극적인 역전승으로 16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비록 브라질과 경기에서 패하기는 했지만, 박수받기 마땅한 성과를 낸 뒤 고국으로 복귀했다.

일약 스타덤에 오른 조규성이다. 가나전 0-2로 패색이 짙었던 당시 조규성은 헤더 멀티골로 2-2 균형을 맞추며 진한 인상을 남겼다. 우루과이, 포르투갈, 브라질 등의 세계 정상급 수비수들을 상대로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기도 했다.

월드컵 맹활약으로 해외 이적설에 휩싸인 조규성이다. 그는 유럽 진출 가능성을 묻자 “딱히 들은 건 없다. 선수라면 세계적 무대에서 부딪히는 게 꿈이지 않나. 어릴 적부터 꿈꿨다”라며 “제공권과 몸싸움, 연계 플레이는 자신 있다. 월드컵에서도 잘 보여줬다. 잘 통한 것 같다”라고 답했다.

4년 뒤에는 2026 북중미 월드컵이 열린다. 조규성은 ”월드컵이란 세계적인 무대를 겪었다. 다음 대회도 뛰고 싶다. 남은 4년 더 준비 잘 하겠다. 매 시즌 마다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증명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는 “당연히 득점했던 가나전이라 생각하시겠지만, 포르투갈전을 꼽겠다. (황)희찬이 형의 두 번째 골 때 눈물이 났다. 지금도 생각하면 울컥한다. 축구하면서 가장 행복한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