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 유강남(왼쪽), 노진혁. ⓒ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유강남(왼쪽), 노진혁. ⓒ롯데 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최민우 기자] 유망주들이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23일 FA 내야수 노진혁을 영입했다. 계약 규모는 4년 총액 50억원(계약금 22억원, 연봉 24억원, 옵션 4억원)이다. 이틀 전 포수 유강남도 4년 총액 80억원(계약금 40억원 연봉 34억원, 옵션 6억원) 계약을 맺었다. 거액을 투자해 취약 포지션을 메운 롯데다.

주전급 선수를 품에 안은 롯데. 팀내 유망주들의 성장도 같이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롯데에는 아직 기량을 꽃피우기 위해 시간이 필요한 선수들이 즐비하다. 몇 년 간 하위권에 머문 탓에 드래프트에서 상위 라운드 지명권을 행사했고, 자이언츠의 미래를 이끌 자원들을 하나둘 끌어 모았다.

▲ 롯데 자이언츠 윤동희. ⓒ 롯데 자이언츠
▲ 롯데 자이언츠 윤동희. ⓒ 롯데 자이언츠

내야만 하더라도 기대감을 모으는 선수들이 많다. 롯데는 2022 신인 드래프트에서 유격수만 다섯 명을 뽑았다. 2차 3라운드에서 야탑고 윤동희를 선발했고, kt 위즈와 트레이드를 통해 얻은 2라운드 지명권으로 강릉고 출신 김세민을 뽑았다. 그리고 6라운드에서 한태양을, 9라운드에서 김서진, 10라운드에서도 안산공고 김용완을 호명했다. 모두 고교 시절 특급 유격수로 정평이 났던 선수들이다.

젊은 선수들의 모습을 지켜본 박흥식 코치는 “그전부터 봤던 선수들도 있다. 윤동희, 김세민, 한태양 같은 선수들은 상당히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아주 좋다. 젊은 선수들이 당장 주전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미래는 상당히 밝을 거라 생각한다. 스카우트들이 잘 선발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 롯데 자이언츠 손성빈. ⓒ롯데 자이언츠
▲ 롯데 자이언츠 손성빈. ⓒ롯데 자이언츠

포수 유망주도 있다. 지금은 상무에 입단한 손성빈이 주인공이다. 장안고 출신의 손성빈은 2021년 1차 지명으로 롯데에 입단했다. 롯데는 먼 미래를 바라보며 손성빈을 선발했다. 손성빈은 1·2군을 오가며 경험을 쌓았고, 상무에서도 무럭무럭 성장하고 있다.

야수의 성장은 더디다. 포수의 성장에는 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처음부터 잘하는 선수는 많지 않다. 고교 시절 이름을 날렸던 선수들도 프로의 벽을 체감하기 일쑤다. 롯데 신인급 선수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일단 롯데는 FA 영입으로 유망주들이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