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석희 ⓒ곽혜미 기자
▲ 심석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과거 최민정(성남시청)과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쌍두마차로 군림했던 심석희(서울시청)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2관왕에 올랐다.

심석희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ISU 2022년 4대륙 쇼트트랙 선수권대회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최민정 김길리(서현고) 이소연(스포츠토토)과 호흡을 맞춰 4분4초767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심석희는 전날 여자 500m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3000m 계주에서도 우승한 그는 이번 대회 2관왕에 등극했다.

한국은 캐나다와 우승 경쟁을 펼쳤다. 심석희는 결승 지점 10바퀴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폭발적인 속도로 캐나다를 추월했다. 또한 5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캐나다와 거리를 한층 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심석희는 지난해 10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때 당시 대표팀 A코치와 주고 받은 사적인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도마 위에 올랐다. 결국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고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이후 심석희는 공황 장애 증세로 고생했다. 지난 5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3위에 오른 그는 태극 마크를 되찾았다.

▲ 박지원 ⓒ곽혜미 기자
▲ 박지원 ⓒ곽혜미 기자

남자 쇼트트랙 차세대 에이스로 떠오른 박지원(서울시청)은 남자 1000m에서 우승했다. 이 종목 결승에 오른 그는 1분27초548의 기록으로 캐나다 파스칼 디옹(1분27초592)을 제치고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박지원은 전날 남자 1500m 우승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박지원, 홍경환(고양시청), 최민정, 이소연이 출전한 혼성 2,000m 계주는 4위에 그치며 메달에 실패했다.

한편 쇼트트랙 월드컵 1, 2차 대회와 4대륙선수권대회를 마친 대표팀은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귀국한다.

중국으로 귀화한 2018년 평창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린샤오쥔(한국 이름 임효준)은 이번 대회에서도 메달에 실패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