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2호 홈런 뒤 웃으며 그라운드를 도는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
▲ 62호 홈런 뒤 웃으며 그라운드를 도는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매 순간을 즐기려고 노력했다.”

저지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더블헤더 2경기에서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더블헤더 1경기에서 홈런을 기록하지 못했던 저지는 2경기에서 곧바로 결과를 만들어냈다.

1회 상대 선발 헤수스 티노코의 3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겨 올 시즌 62번째 홈런을 때려냈다. 타구는 35도의 발사 각도로 시속 100마일(약 160.9㎞)의 속도로 391피트(119m)를 비행했다.

이 홈런으로 저지는 유일하게 약물 논란이 없는 홈런왕 로저 매러스(1961년, 61홈런)의 기록을 넘어 아메리칸리그 단일시즌 최다 홈런 타자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저지는 이날 홈런 전까지 다섯 경기째 홈런을 기록하지 못했다. 타격 컨디션이 떨어진 것도 있지만, 상대 투수들이 정면 승부를 피하며 기록 달성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홈런왕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정규시즌 종료까지 두 경기를 남겨두고 귀중한 대포 한 방을 쏘아 올려 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 62호 홈런을 기록한 뒤 팀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는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연합뉴스/UPI
▲ 62호 홈런을 기록한 뒤 팀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는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연합뉴스/UPI

경기 뒤 저지는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 인터뷰에서 “매 순간을 즐기려고 노력했다. 관중들이 나의 홈런보다 재밌는 경기를 보러 온 것으로 생각하려 노력했다. 그것이 나를 침착하게 했지만, 확실히 압박감은 있었다”고 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홈런을 친 뒤) 타석에서 기분이 좋았다”며 “공이 어디로 떨어질지 몰랐다. 팬의 글러브 속에 있는 것을 보고 안도감이 들었다. 로저 마리스(1961년, 61홈런)과 베이브 루스 등 위대한 사람들 옆에 내 이름을 새길 수 있어 놀랍다”고 덧붙였다.

팀 동료들도 저지의 홈런을 진심으로 축하해줬다. 저지가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자 선수들은 끝내기 홈런이 터진 것 마냥 모두 쏟아져 나와 홈플레이트 주변에서 저지를 맞이했다.

동료 조시 도널드슨은 “저지가 한 일에 대해 우리가 얼마만큼 존경심을 가졌는지 보여주는 순간이었다”고 얘기했다. 애런 분 양키스 감독도 “저지는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역사적으로 훌륭한 시즌이며 시간이 지나도 이야기 될 것이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저지는 정규시즌 종료까지 1경기를 남겨둔 시점에서 트리플크라운(타격, 타점, 홈런)에 도전한다. 5일 기준 아메리칸리그 타율 1위 루이스 아라에스(미네소타 트윈스)를 4리 차이로 추격하며 시즌 막바지까지 치열한 타이틀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