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라이온즈 호세 피렐라 ⓒ 삼성 라이온즈
▲ 삼성 라이온즈 호세 피렐라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대구, 김민경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2연승을 달리며 5강 희망을 이어 갔다. 

삼성은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11-3으로 이겼다. 7위 삼성은 시즌 성적 62승74패2무를 기록하며 5위 KIA 타이거즈(66승70패1무)와 4경기차로 좁혔다. 9위 두산은 57승78패2무에 그쳤다. 

타선이 장단 15안타를 몰아치며 폭발했다. 3번타자 호세 피렐라가 시즌 28호포 포함 5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2번타자 구자욱도 5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5번타자 오재일은 4타수 1안타 2타점을 보탰다. 

선발투수 백정현은 5이닝 82구 9피안타(1피홈런) 1사사구 7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4승(13패)째를 챙겼다. 6회부터는 김대우(1이닝)-김윤수(1이닝)-문용익(1이닝)-박주혁(1이닝)이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선취점은 두산의 몫이었다. 1회초 선두타자 정수빈이 2루수 앞 내야안타로 출루하고, 다음 타자 강승호가 좌월 투런포를 터트려 0-2가 됐다. 

1회말 상대 실책에 힘입어 대거 6점을 뽑으면서 승기를 뺏었다. 김지찬의 볼넷과 구자욱, 피렐라의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강한울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1사 만루에서 오재일이 1루수 땅볼로 출루할 때 병살타를 노린 1루수 김민혁의 2루 송구 실책이 나오면서 2, 3루주자가 득점해 2-2 균형을 맞췄다. 

계속된 1사 1, 2루 기회에서는 이원석이 유격수 땅볼로 출루할 때 유격수 포구 실책으로 2루주자 피렐라가 득점해 3-2로 뒤집었다. 이어 김현준과 강민호가 연달아 1타점 적시타를 날렸고, 1사 1, 3루에서 이재현이 유격수 땅볼로 출루할 때 한 점을 더 추가해 6-2로 달아났다. 

2회말 삼성 타선에 계속해서 불이 붙었다. 1사 후 피렐라가 좌월 홈런을 날려 7-2가 됐다. 강한울의 안타로 1사 1루 기회로 이어졌고, 오재일과 이원석이 연달아 좌월 적시 2루타를 날려 9-2로 도망갔다. 

백정현은 4회초 김민혁과 장승현에게 안타를 내줘 2사 1, 2루 위기에 놓였다. 정수빈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해 9-3으로 쫓겼으나 내상은 없었다. 

삼성은 8회말 이병헌의 1타점 적시타와 김상수의 2루수 땅볼 1타점을 묶어 11-3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두산 선발투수 로버트 스탁은 출산휴가 뒤 복귀전에서 4이닝 96구 10피안타(1피홈런) 3사사구 2탈삼진 9실점(4자책점)으로 고전해 시즌 10패(9승)째를 떠안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