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스틸. 제공| KBS
▲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스틸. 제공| KBS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가수 전영록이 40년 만에 이경진과 재회한다.

27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전영록이 혜은이의 초대로 옥천 하우스를 방문한다. 

이날 자매들과 인사를 나누던 중 "경진 언니와 일해본 적 있냐"는 김청의 질문에 전영록은 "우리는 염문설이 났던 사이"라고 답해 자매들을 놀라게 한다. 
 
전영록은 히트곡에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깜짝 공개한다. 전영록은 양수경에 대해 "내 제천 지부 팬클럽 소속"이었다고 말하며 양수경을 발굴하고,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를 선물한 사연을 공개한다. 이어 전영록은 김지애의 노래로 알려진 '얄미운 사람'이 주현미에게 주려고 만든 노래라고 밝힌다. 전영록은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또한 원래 주인이 있었다고 말해 자매들을 놀라게 한다.

자매들은 김청의 주도로 마당에 포장마차를 설치한다. 일명 '포청마차'를 찾은 전영록은 "인생에 있어서 첫 포장마차"라며,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가을밤 감성 콘서트를 선보인다. 이어 50년 지기 혜은이와 전영록은 쉽게 볼 수 없는 환상의 듀엣 공연을 선보인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