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공| 채널A '강철볼-피구전쟁'
▲ 제공| 채널A '강철볼-피구전쟁'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박살 내려고 왔다" vs "해볼 만해!" 자존심을 건 뜨거운 승부가 펼쳐진다.

27일 방송되는 채널A 스포츠 예능 '강철볼-피구전쟁'(이하 '강철볼')에는 대한민국 피구 국가대표로 선발된 강철국대 14인이 마산무학여고와 첫 국가대표 평가전에 이어, 국내 유일한 대학 피구부이자 올해 창단한 신생팀인 우석대 피구부와 2차 평가전을 치른다.

앞서 첫 평가전에서 대패를 맞았던 강철국대 팀은 밤을 잊은 합숙 훈련을 비롯해 두산 핸드볼팀과 맞춤형 훈련으로 전력을 급상승시키며 자신감을 끌어올렸다. 이런 이들 앞에 등장한 우석대 피구부는 "이 경기가 우리의 데뷔전"이라고 밝혀 "해볼 만한데?"라는 멤버들의 반응을 끌어낸다. 

그러나 우석대 피구부는 곧 "그동안 훈련을 열심히 해왔기 때문에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다. 박살을 내러 왔다"고 당찬 선전포고를 날려, 이진봉의 실소를 자아낸다.

멤버들은 경기 시작 전, 1차전의 뼈아픈 패배를 언급하며 "무조건 이겨야 한다"고 서로를 독려한다. 황충원과 김승민이 외야수-센터 공격수로 콤비 호흡을 맞추며 공격의 '핵'을 담당한 가운데, 막상 경기에 돌입하자 선수들이 혼비백산하는 대반전의 상황이 속출한다. 강철국대 팀에게 집단 '멘붕'을 안긴 2차 평가전의 전말과 경기 결과에 궁금증이 모인다.

제작진은 "양 팀 모두 올해 창단을 한 팀인 만큼, 비등한 실력의 경기가 이어지면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희망과 절망을 모두 엿볼 수 있게 한, 역대급 승부를 흥미진진하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강철볼'은 27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