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베어스 이유찬.  ⓒ스포티비뉴스DB
▲두산 베어스 이유찬.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고척, 최민우 기자]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이유찬 활약에 미소 지었다.

김태형 감독은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이유찬을 언급했다. 전날 상무 제대 후 복귀전을 치렀던 이유찬은 3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공수주 만점 활약을 펼치며 화려한 신고식을 치렀다.

사령탑도 만족할만한 결과다. 이유찬은 입대 전에도 수비와 주루에서 합격점을 받았지만, 타격에서는 물음표가 붙었었다. 하지만 상무에서 타격 능력을 발전시켰다. 이유찬은 “모든 걸 바꾸자는 생각으로 훈련했다.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나만의 존을 정립하기 위해 노력했다. 타이밍을 잘 잡으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했다.

노력의 결실이 조금씩 빛을 보고 있다. 김태형 감독은 “전에도 수비나 주루는 좋았다. 공격도 2군에서는 좋았다. 1군에서 대처가 안 됐던 게 문제였다. 어제는 긴장했는지 타석에서 움직임이 많더라. 그래도 조금은 달라진 모습이더라. 특히 연습 배팅하는 걸 보면 확실히 좋아진 것 같다”며 칭찬했다.

이날 경기에도 이유찬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안구 건조증으로 인한 빛 번짐 현상을 호소했던 허경민의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기 때문. 김 감독은 “이유찬이 공수주 모두 잘했다. 허경민이 안될 것 같아서 이유찬이 3루수로 나간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은 이날 정수빈(중견수)-김인태(우익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김재환(좌익수)-양석환(1루수)-강승호(2루수)-박세혁(포수)-이유찬(3루수)-전민재(유격수)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