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타점 3루타를 친 이정후가 선수단을 향해 치킨 먹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 2타점 3루타를 친 이정후가 선수단을 향해 치킨 먹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정현 기자] “지난 시즌 케이시 켈리(LG 트윈스)가 등판했을 때 단장님이 치킨을 사겠다는 공략을 했었다. 공교롭게도 어제(5일) 올 시즌 켈리를 처음 만났고, 최근 힘든 경기를 한 선수들의 격려하고 분위기를 띄우는 차원에서 얘기했다.”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전을 앞두고 지난 경기를 돌아봤다.

키움은 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스 투수 켈리를 상대로 초반부터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켈리에게 8안타(1홈런) 7득점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초반 리드를 품에 안은 키움은 접전 끝에 8-7로 승리하며 하루 만에 리그 2위를 되찾았다.

이날 경기 전 홍 감독은 특별한 공략을 선수단에 내걸었다. 바로 상대 선발 켈리에게 5점 이상 득점할 시 치킨 40마리를 사겠다는 것이었다.

의욕이 오른 선수단은 2회 2사 1,2루에서 이정후의 2타점 3루타로 5-0을 만들며 5득점에 성공했다. 그러자 사령탑은 곧바로 약속을 지켰다. 숙소로 돌아가 고생한 선수단을 위해 치킨 40마리를 구매하며 격려했다.

홍 감독은 “지난 시즌에 케이시 켈리(LG 트윈스)가 등판했을 때 단장님이 치킨을 사겠다는 공략을 했었다. 공교롭게 어제(5일) 켈리를 처음 만났고, 최근 힘든 경기를 한 선수들의 격려하고 분위기를 띄우는 차원에서 얘기했다. 선수들이 어려운 경기를 잡고, 집중력 있게 해줘서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경기 승부처는 2회 2사 후 박준태의 12구 승부였다. 상대를 힘 빠지게 했다. 이지영도 중요한 타점을 올렸지만, 그 과정에서 박준태의 공이 크다고 보고 있다”며 모처럼 선발 출전한 박준태에게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날 키움은 선발 투수 한현희(4승2패 48⅔이닝 평균자책점 4.44)를 등판시켜 LG전 위닝시리즈에 도전한다.

◆키움 선발 라인업

김준완(좌익수)-송성문(3루수)-이정후(중견수)-야시엘 푸이그(우익수)-김혜성(2루수)-김휘집(유격수)-김태진(1루수)-박찬혁(지명타자)-김시앙(포수)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