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우준 ⓒ곽혜미 기자
▲ 심우준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박성윤 기자] kt 위즈 심우준이 전반기 막바지에 근육 손상 진단을 받았다.

심우준은 14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초 1사 주자 없을 때 삼성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가 유격수 키를 넘기는 좌전 안타를 쳤다. 유격수 심우주는 타구를 끝까지 쫓으며 몸을 날렸다. 그러나 포구하지 못했다. 쓰러진 심우준은 고통을 호소했다. kt는 선수 교체를 결정했다. 심우준 자리에 장준원이 투입됐다.

심우준은 아이싱 치료를 하며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다. kt 관계자는 경기 종료 후 심우준 검진 결과를 알렸다. 관계자는 "MRI 촬영 결과 왼손 세 번째 손가락과 손등을 연결하는 신전건 손상 소견이 나왔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15일 서울에 있는 정형외과로 이동해 추가로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심우준이 빠진 가운데 kt는 이날 삼성에 1-0 승리를 거뒀다. 선발투수 고영표가 7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치며 시즌 7승을 챙겼다. 김민수, 주권이 ⅓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마무리투수 김재윤이 1⅓이닝 4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전반기를 홈 팬들과 함께 승리로 마감해서 기분 좋다. 선발 고영표가 장성우와 좋은 호흡으로 에이스 다운 투구를 하며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필승조도 타이트한 상황에서 잘 막았다. 타자들도 초반 득점 후 좋은 수비로 경기 분위기를 내주지 않으며, 이길 수 있었다"며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전반기 코치, 선수들 고생 많았다. 적극적으로 고생해준 프런트, 스태프에게 감사하다. 올스타 휴식기 동안 재정비해서 팬들에게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