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유강남 ⓒ 곽혜미 기자
▲ LG 유강남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구, 신원철 기자] LG가 홈런 5방을 터트리며 삼성 마운드를 산산조각냈다. 선발 원태인을 상대로만 홈런 3개를 날렸고, 필승조 김윤수와 오승환에게도 피홈런을 안기며 한때 7점 차까지 벌어졌던 경기를 뒤집었다. 

LG 트윈스는 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10-9 대역전승을 거뒀다. 2회까지 1-8로 끌려가던 경기를 기어코 뒤집었다. 강력한 불펜, 그리고 5개의 홈런이 승리를 만들었다. 채은성(2회 1점) 김현수(4회 2점) 유강남(5회 1점, 9회 1점) 오지환(8회 2점)이 홈런을 날렸다. 3연승으로 선두권 추격을 이어나갔다. 

출발이 좋지 않았다. 선발 이민호가 올 시즌 1경기 최다 실점에 그치며 부진했다. 지난달 26일 kt전 이후 10일 만에 마운드에 오른 이민호는 1회에만 6점을 빼앗겼다. 2회에도 2점을 더 내주면서 3⅓이닝 10피안타(1홈런) 8실점을 남긴 채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LG는 2회 채은성의 솔로 홈런, 4회 김현수의 2점 홈런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5회에는 유강남의 솔로 홈런에 이어 손호영-박해민의 연속 적시타로 5-8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5회말 최동환이 1점을 더 내주면서 다시 4점 차로 차이가 벌어졌다. 게다가 LG는 6회 원태인에게 탈삼진 3개를 헌납하며 허무하게 공격을 마쳤다. 7회에는 우규민을 상대로 득점에 실패했다. 분위기가 다시 삼성으로 넘어갔다. 

이대로 끝나는 듯했던 경기는 8회 다시 요동쳤다. LG가 8회에만 4점을 뽑아 균형을 맞췄다. 박해민-문성주의 연속 2루타로 1점, 김현수의 적시타로 또 1점을 추격해 점수 7-9가 됐다. 1사 후에는 오지환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김윤수의 시속 152㎞ 강속구를 밀어서 담장을 넘겼다. 

LG는 9회 선두타자 유강남의 이날 경기 두 번째 홈런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볼카운트 1-2로 불리한 상황에서 오승환의 직구를 공략해 역전포를 날렸다. 추가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LG에는 세이브 1위 고우석이 있었다. 오지환의 호수비로 김현준을 잡아낸 뒤 호세 피렐라를 삼진 처리했다. 이우찬(⅔이닝)-최동환(1이닝 1실점)-진해수(1이닝)-김대유(1이닝)-김진성(1이닝)의 호투도 역전승에 없어서는 안 될 요소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