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유격수 오지환. ⓒ곽혜미 기자
▲ LG 유격수 오지환.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구, 신원철 기자] LG 류지현 감독이 오지환에게 전반기 막판 휴식을 줄 뜻을 밝혔다. 컨디션 회복을 위해서는 타순 조정보다 휴식이 더 효과적이라는 판단이다. 

LG 트윈스는 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릴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박해민(중견수)-문성주(우익수)-김현수(좌익수)-채은성(1루수)-오지환(유격수)-문보경(3루수)-이재원(지명타자)-유강남(포수)-손호영(2루수) 순서의 선발 라인업을 짰다. 5일과 같다. 

최근 10경기 타율이 0.200에 그치고 있는 오지환과 10경기 타율 0.538의 문보경이 자리를 바꾸는 방안은 생각하지 않았을까. 류지현 감독은 "문보경의 타순을 올린다면 5번 정도가 될 거다. 오지환이 최근 하락세이긴 한데 타순을 내리면 더 안 좋아질 수 있다고 봤다. 오지환은 타순보다는 타석 상황에 따라 플레이 내용이 달라지는 선수다. 그런 점을 감안했다. 타순을 내리기보다는 중간중간 선발 라인업에서 빼서 휴식을 주는 방식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 5일 7회 김헌곤 타구는 어떻게 봤나.

"순간적으로 일어난 상황이라 투수가 잡을 수 있나 없나를 생각할 틈이 없었다."

"투수가 특급인지 아닌지 구분하는 기준 가운데 하나가 수비력이다. 그런 면에서 켈리는 특급의 요소를 가추고 있다."

"타구가 약간 회전이 걸렸으면 2루수가 잡았을 것 같다. 아니면 안타가 됐을 수 있다."

- 켈리는 일요일(10일 두산전) 경기에 나가는지.

"그대로 간다. 상대 전적이나 그런 면보다 정상 로테이션을 유지하는 거다. 지난주 두 차례 우천취소로 선발투수들이 휴식할 여유가 생겼다. 오늘 이민호도 9일 쉬고 등판한다. 체력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김윤식은 13일 쉬고 나간 적이 있어서 내심 경기 감각을 걱정했었는데 잘 던져줬다(1일 롯데전 5이닝 무실점). 선발진이 안정되면서 팀 운영이 편해졌다."

- 올스타전 감독 추천 선수는 언제 결정하는지.

"오늘 전달했다. 처음이라 다른 팀 감독들과 상의해서 결정했다. 성적도 봐야하고 팀 배분도 생각해야 하더라. 두 가지 고려해서 정했다."

- 문보경 문성주는 이제 1군 선수로 자리를 잡았다고 보는지.

"1군 선수다. 처음 홍창기가 주전으로 떠오르는 과정에서 3년은 꾸준히 자리를 잡아야 자기 커리어가 있는 선수라고 말한 적이 있다. 문보경과 문성주는 좋은 결과를 내고 있고, 1군 선수냐 아니냐 하는 표현을 떠나서 굉장히 잘 해주고 있는 선수들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