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원상 ⓒ한국프로축구연맹
▲ 엄원상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엄원상은 솔직했다. 전북 현대 추격이 꽤 부담이었다. 하지만 우승을 하려면 부담을 이겨내야 한다.

울산은 5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K리그1' 20라운드에서 강원에 2-1로 이겼다. 이날 승점 3점을 확보하면서 2위 전북 현대와 승점 8점 차이로 달아났다.

울산은 박주영 깜짝 선발 카드를 꺼냈고, 볼 점유율을 늘리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강원은 두 줄 수비에 역습으로 울산 배후 공간을 타격했다. 하지만 강원의 '밀집수비'에 고전하며 전반전 유효슈팅 0개에 그쳤다.

후반전에도 팽팽했다. 바코, 이청용, 레오나르도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홍명보 감독의 판단은 적중했고, 후반 32분 레오나르도가 코너킥에서 임종은이 건드린 볼을 감각적으로 침투해 마무리했다. 

울산은 선제골에 환호했지만 기쁨은 잠시였다. 정규 시간 종료 5분을 남기고 발샤에게 실점했다. 승점 3점이 1점이 될 뻔한 상황에 엄원상이 골망을 뒤흔들었다. 팬들 앞에서 포효하며 두 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경기 뒤에 엄원상은 "팀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강원과 홈 경기에서 분위기를 반전하자고 다짐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로 분위기를 바꿔 다행"이라고 말했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이겼지만 팀이 무언가 떨어진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엄원상에게 홍 감독 평가를 묻자 "1위를 달리는 입장에서 (전북과) 승점 차이가 좁혀졌다. 경기력에 영향이 없지 않았다. 부담을 느끼기도 했다"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최종전에 우승 트로피를 안으려면 어떤 부담도 이겨내야 한다. 엄원상은 "경기가 많이 남았다. 부담을 이겨내야 우승할 수 있다. 최대한 좋은 경기력을 유지해 이길 수 있는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울산은 최근 부진에 '맏형'들이 뭉쳤다. 엄원상도 이청용, 박주영 등 든든한 형들의 조언에 마음을 바로 잡았다. 팀 분위기를 묻자 "경험이 많은 형들이다. 팀이 떨어지는 분위기를 잘 캐치한다. (박)주영, (이)청용이 형이 괜찮다고 했다. 경기의 한 부분이라고 했다. 나머지 선수들도 감독님과 형들을 믿고 나아가고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