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 홍원기 감독. ⓒ 곽혜미 기자
▲ 키움 홍원기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파죽의 9연승을 질주하며 선두 SSG 랜더스를 계속해서 추격했다. 

키움은 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간 시즌 10차전에서 4-3으로 역전승했다. 2위 키움은 시즌 성적 51승28패1무를 기록하며 1위 SSG에 1.5경기차를 유지했다. 8위 두산은 5연패에 빠지며 시즌 성적 32승42패2무에 그쳤다. 

선발투수 안우진의 역투가 끝내 빛을 봤다. 안우진은 7⅔이닝 105구 3피안타(1피홈런) 1사구 9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이 역전승을 거둘 발판을 마련해줬다. 이후 이명종(⅓이닝)-문성현(1이닝 1실점)이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키움은 1-2로 끌려가던 9회초 3점을 뽑으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이지영이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김수환과 박준태가 연달아 삼진으로 물러나 기회가 무산되는 듯했지만, 김준완과 이용규가 차례로 안타를 쳐 2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정후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는 듯했는데, 2루수 강승호의 1루 송구 실책이 나오면서 2, 3루 주자가 모두 득점해 3-2로 뒤집었다. 

키움의 반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계속된 2사 1, 2루 기회에서 송성문이 우전 적시타를 쳐 4-2로 거리를 벌리고 홍건희를 끌어내렸다. 

키움은 9회말 마무리투수로 나선 문성현이 선두타자 양석환에게 좌월 솔로포를 허용해 4-3까지 쫓겼지만, 더는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안우진이 팀의 1선발답게 좋은 투구를 펼처줬다. 홈런을 하나 허용했지만,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고 생각한다. 포수 이지영과 호흡도 좋았다. 타자들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해줘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총평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