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성남, 박건도 기자] 옛 제자들과 맞대결을 기대하는 듯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5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2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성남FC와 맞붙는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김기동 포항 감독은 “팔라시오스는 위협적인 공격수다”라며 “약점을 알고 있다. 잘 공략하겠다”라고 밝혔다.

포항은 지난 2일 울산 현대와 동해안 더비에서 2-0 승리했다. 김승대는 멀티골을 신고하며 맹활약했다. 성남전에서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00년생 공격수 이호재가 성남전 원톱으로 선발 출격한다. 김기동 감독은 “기회를 받을 때가 됐다. 열심히 준비해 몸 상태도 좋다”라며 “(허)용준이는 최근 선발 출전이 잦았다. 모세스도 기회를 많이 받았다. 선발 경쟁이 필요하다고 설명해줬다”라고 밝혔다.

유독 성남 원정에서 고전했다. 지난 시즌 포항은 세 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졌다. 김 감독은 “솔직히 지난 경기 결과는 생각 안 해봤다”라며 “떠올려보니 경기력이 나쁘지는 않았다. 수비진 실수도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날 성남에는 포항 출신 선수들이 포진했다. 외국인 공격수 팔라시오스를 비롯해 심동운, 김민혁이 양 날개에 섰다. 김 감독은 “팔라시오스는 위협적인 선수다. 부담스럽긴 하다”라며 “약점도 알고 있다. 수비 가담이 적다. 잘 이용해 보겠다”라고 설명했다.

옛 선수를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심)동운이는 FC안양으로 가더니 왜 이번엔 성남으로 갔나”라며 웃더니 “(김)민혁이도 같은 시기에 포항에 있었다. 특징이 있는 선수들이다. (심)동운이는 보내기 싫었다. 포항에 남으면 경쟁이 힘들 것이라고 얘기했다”라고 뒤돌아봤다.

성남전 명단 제외된 신광훈에 대해서는 “장모님께서 돌아가셨다더라. 오늘이 발인이었다. 따로 연락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황에 따라 (박)승욱이를 중앙 미드필더로 활용하겠다. (김)용환이도 있다. 공백을 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