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투비 이민혁 ⓒ곽혜미 기자
▲ 비투비 이민혁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비투비의 이민혁이 신곡 '붐' 뮤직비디오에서 선보인 상의 탈의신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민혁은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솔로 두 번째 정규 앨범 '붐' 간담회에서 "개인적으로는 아쉬웠다"라며 "더 열심히 운동했어야 했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이민혁은 '붐' 뮤직비디오에서 운동으로 빚은 환상적인 근육을 공개해 감탄을 자아낸다. 반면 그는 "몸이 좀 더 좋았어야 했는데 노출을 감행한 것치고는 개인적으로는 아쉬웠다. 더 열심히 운동했어야 했는데"라고 했다.

뮤직비디오를 찍으며 고생했다는 이민혁은 "더 좋은 비주얼을 위해서 컬러렌즈를 꼈는데 아무리 껴도 눈이 뿌연 거다. 몇 번을 헹궈서 꼈는데도 눈이 안보이길래 확인해 봤더니 도수가 들어가 있는 렌즈였다. 눈이 안 보이는 상태에서 노출신을 찍어서 어떻게 나오는지 모니터도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평소보다 대단한 운동을 하지는 못했다. 식단이나 수분 조절에 관심을 가졌다. 평소에도 운동을 열심히 하는 편이라 그 정도로 운동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민혁은 이날 오후 6시 타이틀곡 '붐'을 비롯해 동명의 앨범 전곡을 공개한다. 타이틀곡 '붐'은 하이브리드 웡크 트랩 스타일의 폭발력 있는 곡으로, 낯섦에서 오는 새로운 설렘을 노래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