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허윤수 기자] 3연패에 빠진 수원삼성의 이병근 감독이 패배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수원삼성은 25일 오후 7시 안방인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수원FC와의 ‘수원 더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3연패를 당한 수원삼성(승점 18)은 4경기 연속 무승(2무 3패)의 늪에 빠졌다. 한 경기 덜 치른 11위 강원FC(승점 15)에 승점 3점 앞선 10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이병근 감독은 "다들 보셨다시피 완패였다. 수원FC에 대비한 모든 게 부족했던 거 같다. 전술을 잘못 선택한 내 실수가 많았던 거 같다. 선수들은 백포, 백스리 변화에 맞게 잘 실행해주고 열심히 싸워줬다. 하지만 내 판단 , 전술, 선수 선택 등이 안 맞아서 초반 실점이 나왔다. 수원FC의 공격에 대비를 못한 거 같다. 나도 다시 준비해서 다시는 큰 경기에서 지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돌아봤다.

연패 탈출을 위해 필요한 모습을 묻자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 준비하는 데 있어서 내가 부족했다. 더 반성하고 철두철미하게 분석해야겠다고 느꼈다. 선수들과 준비하는 데 있어서 큰 문제는 없다. 하지만 예전의 수원 멤버와 비교하면 약하지 않나 생각한다. 데이터상으로 나와 있지만 실력이 부족하더라고 상대보다 한 발 더 뛰는 모습을 바란다. 이런 게 예전만큼 안 나오는 거 같다. 많은 미팅을 통해 시도는 하지만 경기장에서 안 나와서 답답하다"라며 상대보다 더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병근 감독과의 일문일답>

Q. 이한도 시프트에 대한 평가는?
- 그 선택은 내가 잘못한 거 같다. 라스나 공격진에게 들어가는 패스나 세컨드 볼을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수비와 신장에 장점이 있는 한도를 넣었다. 중원에서 잘 걸러내주지 못하면서 초반 실점으로 어려웠던 거 같다. 그래서 백스리로 바꿨다. 오늘을 교훈 삼아 더 철두철미하게 준비하겠다.

Q. 김건희 복귀전에 대한 평가는?
- 2개월 만에 경기를 뛰었다. 속도나 경기장 안에서의 압박을 이겨내는 모습은 아직 미흡하다. 30분을 두고 기용하려고 했는데 전반전에 투입됐던 선수들이 상대와의 싸움에서 밀린다고 판단해서 이른 감이 있지만 투입했다. 앞으로 경기가 더 있기에 감각이나 체력을 더 키워야 할 거 같다. 건희가 들어가서 상대 수비와의 싸움에서 이기면서 기회를 만드는 모습이 나왔다.

Q. 크로스를 활용한 공격이 많이 나왔는데?
- 전진우나 류승우 등에게 상대 측면 뒷공간을 파고 들자고 했다. 크로스를 하면 상대로 두려워 하지 않을까 했다. 생각보다 잘 안 됐던 거 같다. 부정확하고 빠르지 않아서 상대를 이기지 못 했던 거 같다. 우리가 움직이고자 하는 게 계획처럼 되지 않아서 상대에게 공을 뺏기고 역습을 당하는 장면이 나왔다. 보완해야 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