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 방송되는 '빼고파'. 제공|KBS
▲ 25일 방송되는 '빼고파'. 제공|KBS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아이돌 활동에 대한 고민을 토로한다.   

25일 방송되는 KBS2 ‘빼고파’(연출 최지나) 9회에서는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더 건강하게 다이어트를 할 수 있도록 멤버들의 스트레스, 우울, 불안 검사부터 심리 상담까지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현재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로 활동하고 있는 유정이 이제까지 꺼내지 않았던 속내를 털어놓는다.

이날 김신영은 정체기, 바쁜 스케줄, 육아, 음악 작업 등 다양한 원인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빼고파’ 멤버들을 위해 스트레스 검사뿐만 아니라 심리 상담을 받아보도록 제안한다. 이에 멤버들은 자신의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고민과 속마음 등을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특히 항상 밝은 에너지를 내뿜었던 유정이 뜻밖의 결과를 받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에 유정은 “아이돌 수명이 그리 길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 혼자의 길을 찾아야 하는데, 그 방법을 모르겠다”면서 브레이브걸스의 멤버로서 너무 행복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현실적인 고민을 토로한다.  

또 유정은 현재 다이어트 정체기가 와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말한다. 유정은 평소와 다름없이 식단과 운동에도 불구하고 몸무게가 빠지고 있지 않아서 ‘굶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신경이 곤두서 있음을 전해 다이어터들의 공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빼고파’에서 늘 웃는 모습으로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유정의 이제껏 말하지 못했던 고민과 속마음은 무엇일지, 그리고 정체기를 맞아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빼고파’ 멤버들에게 전한 김신영만의 ‘정체기 극복 방법’은 무엇일지 25일 토요일 오후 10시 35분 KBS2 ‘빼고파’ 9회에서 공개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