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탄소년단 RM. ⓒ곽혜미 기자
▲ 방탄소년단 RM.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더 RM(김남준, 28)이 결혼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빅히트 뮤직이 "사실무근"이라고 이를 일축했다.

빅히트 뮤직은 24일 스포티비뉴스에 "RM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며 "당사는 악성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 지속해서 대응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최근 재미 한인 커뮤니티 미씨USA에는 RM이 명문대 출신의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물 작성자는 자신이 가까운 여성 후배가 RM과 결혼한다고 연락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여성은 명문대 출신 재원으로, 집안 역시 훌륭한 '금수저'라고 설명했다. 또한 RM과 해당 여성이 2014년~2015년께 팬미팅에서 만났다고도 부연했다.

후배가 보냈다는 메시지도 함께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후배라는 여성이 "(결혼)날짜는 정확하게 말하지 못한다. 상대가 유명인이다. 아직 예민한 시기라 언니만 알고 있어야 한다. (예비신랑이) 방탄소년단 리더"라고 해 주장의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한 유튜버 역시 이같은 글을 근거로 RM의 결혼설을 주장했다. 게다가 이 유튜버는 RM이 금수저라 불리는 여자 친구와 이른바 '럽스타그램'을 하고 있다고 과거 주장한 바 있어 눈길을 끈다. 

반면 소속사는 대응할 가치도 없는 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빅히트 뮤직은 RM의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며, 허위사실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에는 지속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 ⓒ곽혜미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 ⓒ곽혜미 기자

방탄소년단은 최근 9년의 활동을 정리하는 앤솔로지 앨범 '프루프'를 발표했다. 이후 방탄소년단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을 공개하고 당분간 개별 활동에만 집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팀과 개별 활동을 병행하면서도 개인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뜻이었으나, 일각에서 해체설이 흘러나오자 멤버들은 라이브 방송, 글 등을 통해 "방탄소년단은 영원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