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한 이승우. ⓒ한국프로축구연맹
▲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한 이승우. ⓒ한국프로축구연맹
▲ 득점 후 김도균 수원FC 감독 품에 안긴 이승우. ⓒ한국프로축구연맹
▲ 득점 후 김도균 수원FC 감독 품에 안긴 이승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박건도 기자] 슈퍼스타의 진가가 그대로 드러났다. 이승우가 볼을 잡을 때마다 캐슬파크가 들썩였다.

수원FC는 2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에서 포항 스틸러스에 2-1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수원FC는 승점 18을 기록하며 8위가 됐다. 포항은 26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이승우는 전반전 교체 투입된 후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상대 퇴장을 유도한 데 이어 선제 득점까지 기록했다. 수원종합운동장은 이승우의 맹활약에 함성으로 뒤덮였다.

경기 초반에는 탐색전이 이어졌다. 두 팀 모두 섣불리 공격진으로 다가서지 못했다. 포항은 짧은 패스 위주로, 수원FC는 라스의 머리를 노렸다.

이승우는 전반 17분 그라운드를 밟았다. 투입 직후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였다. 적극적으로 볼 경합을 노렸다. 공수 진영을 가리지 않고 뛰었다.

28분에는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였다. 이승우는 왼쪽 측면에서 파고들더니, 수비 세 명을 제친 뒤 마무리까지 성공했다. 슈팅은 동료의 몸을 맞고 빗나갔다.

전반전 수원FC에서 가장 날카로운 장면은 이승우의 발끝에서 나왔다. 38분 이승우는 돌파 후 정확한 크로스로 라스의 머리를 노렸다. 헤더 슈팅은 골문을 살짝 넘어갔지만, 전반전 골과 가장 가까운 순간이었다.

상대 퇴장까지 유도했다. 이승우는 43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질주하다가 이수빈에게 밀려 넘어졌다. 이수빈은 이날 두 번째 경고를 받고 경기장을 떠났다.

후반 5분에는 신경전을 펼쳤다. 이승우는 코너 플래그 부근에서 포항 선수들과 치열하게 볼을 다퉜다. 이 과정에서 허용준과 순간 충돌하는 듯했지만, 얘기를 나눈 뒤 물러났다.

이날 최고의 장면도 이승우의 오른발에서 터졌다.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이 높게 솟구쳤고, 이승우는 골문을 등진 상황에서 과감한 슈팅을 가져갔다. 공은 뚝 떨어지더니 포항의 오른쪽 골문 구석에 정확히 꽂혔다.

득점 후 이승우는 서포터석으로 달려갔다. 흥겨운 세리머니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수원FC 홈팬들은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이승우의 득점 이후 분위기를 탔다. 32분 김승준이 문전으로 쇄도하더니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수원FC는 2-0으로 달아났다. 이승우는 35분 정확한 패스로 라스에게 연결했지만, 크로스가 수비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포항은 후반 추가시간 허용준의 골로 한 골 따라붙었다. 경기는 수원FC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