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트넘 홋스퍼 시절 손흥민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 토트넘 홋스퍼 시절 손흥민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크리스티안 에릭센(30, 브렌트포드)과의 재결합 계획을 접는다.

에릭센과 토트넘은 지난 2013년 인연을 맺었다. 6년 6개월 동안 305경기 69골 90도움을 남겼다.

특히 마우리시오 포체티노(파리 생제르맹) 감독의 지도 아래 해리 케인, 손흥민, 델레 알리와 함께 일명 ‘DESK’ 라인을 구축하며 신선한 열풍을 일으켰다.

토트넘과의 동행은 에릭센이 2020년 1월 인테르 밀란으로 떠나며 끝났다. 그 사이 양쪽 모두 많은 일을 겪었다.

토트넘은 격변의 시기를 보낸 끝에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자리를 잡았다. 다시 한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까지 따내며 반등 채비를 마쳤다.

에릭센은 지난해 유로 2020 대회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지며 아찔한 순간을 겪었다. 그는 남다른 의지로 기적을 이뤘다. 브렌트포드 유니폼을 입고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왔다. 덴마크 대표팀 복귀까지 이뤄내며 오는 월드컵을 겨냥 중이다.

건강에 대한 확신과 여전한 기량을 뽐내는 에릭센의 모습에 많은 팀이 관심을 보였다.

중원에 창의력을 더하고 싶은 토트넘도 그중 하나였다. 에릭센 역시 가능하다면 더 수준 높은 무대에서 뛰고 싶다는 바람이었다. 콘테 감독이 인테르에서 에릭센을 지도했다는 점도 호재였다.

그러나 토트넘과 에릭센의 재결합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20일(한국시간)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은 유벤투스에 있을 때부터 에릭센을 영입하고자 했다. 시즌이 끝난 뒤 에릭센 측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구단 관계자들은 에릭센의 토트넘 복귀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토트넘이 빠지더라도 여전히 많은 팀이 에릭센 영입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 소속팀 브렌트포드를 비롯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버튼, 뉴캐슬 유나이티드, 레스터 시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이 주시하고 있다.

매체는 “현재 에릭센을 휴가를 보내는 중이다. 여러 선택지가 있지만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