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 ⓒ 곽혜미 기자
▲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박정현 기자] “아담 플럿코가 오늘 경기도 최고의 게임을 해줬다.”

LG 트윈스는 1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38승1무28패를 기록하며 2위 키움과 경기차를 ‘1’로 줄이며 바짝 추격했다.

선발 투수 플럿코는 눈부신 호투를 했다. 7이닝 4피안타(1피홈런) 무4사구 9탈삼진 1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이 따라가는 추격의 솔로포를 포함해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LG는 4회 이정후에게 솔로 홈런을 맞아 0-1로 선취점을 내준 뒤 7회 채은성의 솔로포로 한 점 따라붙어 1-1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1-1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10회에는 대타 이상호의 내야안타와 상대의 연이은 야수 선택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절호의 득점 기회, LG는 놓치지 않았다. 박해민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고, 김현수가 1타점 적시타를 치며 3-1로 달아났다. 이어 채은성의 희생플라이 타점까지 나와 4-1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10회말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2사 후 전병우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지만, 더는 실점하지 않으며 4-2로 승리했다.

경기 뒤 류지현 LG 감독은 선수들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플럿코가 오늘 경기도 최고의 게임을 해줬다. 채은성의 동점 홈런으로 흐름을 우리 쪽으로 가져올 수 있었다. 이상호는 우리 팀의 1등 조커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