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티빙, 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대표, 양지을 티빙 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 티빙, 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대표, 양지을 티빙 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한 개의 구독료로 두 개를 스트리밍할 수 있습니다."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파라마운트+(Paramount+)가 티빙과 손을 맞잡고 브랜드관 오픈, 콘텐츠 교류, 공동투자 등 전방위 협력을 본격화한다. 

티빙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파라마운트+(Paramount+)는 16일 오전 티빙에 공식 론칭된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기념하는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파라마운트 중앙 & 북유럽, 아시아 총괄대표 마크 스펙트(Mark Specht),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 박이범, 티빙 양지을 대표,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시리즈 '헤일로'에 출연한 배우 하예린과 공정환, 공동투자작인 '욘더' 이준익 감독이 참석했다.

양사는 브랜드관 오픈부터 콘텐츠 교류, 오리지널 콘텐츠 공동 투자 등 전방위적 협력 관계에 대해 한국 시장 선택 이유, 티빙과의 시너지 전략, 아시아 시장 진출 로드맵 등 비즈니스 전략을 발표했다.

▲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 & 북유럽, 아시아 총괄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 & 북유럽, 아시아 총괄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는 "한국은 콘텐츠와 OTT 비즈니스 모두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활기 넘치는 시장이다"라며 "한국 진출은 파라마운트+의 사업방향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와 같다"고 아시아 최초 진출국가로 한국이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또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는 티빙과 파트너십에 대해 "CJ ENM과 파트너십은 단순히 티빙을 통해 파라마운트플러스를 출시하는 것만이 아닌 오리지널 시리즈 및 영화 공동 제작, 콘텐츠 라이센싱 및 배포를 아우르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티빙처럼 한국의 핵심 주자와의 파트너십을 활용한 것은 서비스 확장을 선구적 모델을 제시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양지을 대표는 "우리나라 작품의 특징은 감상 수준이 높고, 새로운 기술이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두려움이 없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시장도 아시아에서 가장 크다. OTT 콘텐츠가 한국에서 성공하지 않으면 다른 나라에서도 성공하기 어렵다는 공식이 있다. 이 가운데, 티빙이 국내 대표적인 사업자가 돼서 세계에 진출하고 싶다"라고 희망했다.

▲ 양지을 티빙 대표. 제공| 티빙
▲ 양지을 티빙 대표. 제공| 티빙
▲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 티빙 양지을 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 티빙 양지을 대표. 제공| 티빙, 파라마운트

티빙과 파라마운트+ 제휴의 가장 큰 핵심은 "한 개의 구독료로 두 개의 스트리밍을 할 수 있다"는 것.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는 "티빙은 K-콘텐츠 1위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우리도 글로벌 프리미엄 OTT 서비스인만큼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지을 대표는 "티빙에 큰 스케일을 자랑하는 파라마운트+ 작품이 들어온다면, 많은 분들이 저희를 찾아주지 않을까 싶다"고 얘기했다. 이어 양 대표는 "당분간은 요금제 변동 계획은 없다"라고 강조했다. 

티빙은 파라마운트+와 제휴를 통해 '1억 가입자'를 목표로 한다. 양지을 대표는 "우리나라에서 독보적인 1위 OTT가 되고 싶다. 혼자서는 할 수 없고, 다양한 파트너와 전략적 제휴를 공격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파라마운트와 공동전선도 그런 의미다. 1억 가입자가 목표고, 안 볼 수 없는 OTT가 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빙은 이날부터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선보인다. 티빙 베이직 요금제 이상의 이용자라면 추가 부담 없이 '파라마운트+' 콘텐츠를 볼수있다.

티빙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에서는 파라마운트+의 최신 라인업과 독점 콘텐츠가 최초로 공개된다. 주요 공개작인 스티븐 스필버그가 앰블린 텔레비젼의 저스틴 팔비, 대릴 프랭크와 343 인더스트리의 키키 울프킬과 함께 제작에 참여한 Xbox 게임 원작 블록버스터 시리즈 '헤일로'를 비롯해, '슈퍼 펌프드: 우버 전쟁', '옐로우재킷', '메이어 오브 킹스타운', '1883' 등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및 독점 콘텐츠들가 있다.

이 외에도 영화 '미션 임파서블', '탑건', '트랜스포머', '대부', '포레스트 검프' 등 파라마운트 픽쳐스의 대표작들은 물론 'CSI', 'NCIS' 등의 CBS 인기 시리즈, '스폰지밥'과 같은 니켈로디언의 개성 넘치는 애니메이션과 코메디 센트럴의 '사우스파크', MTV의 영 어덜트 시리즈 및 쇼타임의 다양한 작품도 서비스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