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타 맹활약으로 팀의 14연패를 끊어낸 오타니 쇼헤이
▲ 투타 맹활약으로 팀의 14연패를 끊어낸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프랜차이즈 최악의 시기를 보내고 있었던 LA 에인절스에 ‘MVP’가 영웅처럼 등장했다.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투타 원맨쇼를 펼치며 팀의 14연패를 끊어냈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엔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과 경기에 선발 투수 및 2번 타자로 출전, 투타에서 눈부신 활약을 선보이며 팀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14연패를 기록하는 와중에 조 매든 감독까지 경질되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에인절스는 오타니의 대활약에 힘입어 연패를 끊고 한숨을 돌렸다.

마운드에서는 최고 101마일(162.5㎞)의 강속구를 던지며 7이닝 4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하며 시즌 4번째 승리(4패)를 거뒀고, 타석에서는 5회 역전 투런포를 치는 등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선발승과 결승타를 동시에 기록했다.

14연패 상황에서 간판스타인 마이크 트라웃마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돼 위기 의식이 짙었던 에인절스였다. 상대인 보스턴은 7연승을 질주 중이기도 했다. 하지만 오타니가 경기 초반 실점을 막아내며 가장 중요한 시점을 버텨냈고, 에인절스도 차분하게 전열을 정비할 수 있었다.

2회 선두타자인 버두고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후속타를 내주지 않았고, 3회에도 선두타자인 달벡에게 안타를 허용했으나 역시 실점하지 않고 버텼다. 5회에는 첫 실점을 했다. 선두 코데로에게 볼넷을 내준 게 화근이었다. 이어 브래들리 주니어에게 안타를 맞았고 포수 패스트볼이 나오며 무사 2,3루에 몰렸다. 달벡의 희생플라이 때 먼저 점수를 내줬다.

하지만 이어진 위기에서 후속타를 막고 1실점으로 선방했다. 그리고 타석에서 곧바로 1실점을 스스로의 힘으로 만회했다. 5회 1사 후 라가레스가 중전안타를 치고 나가자 피베타의 3구째 포심패스트볼(92마일)을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역전 투런포를 때렸다. 경기장 분위기가 화끈하게 달아올랐다.

오타니는 6회에도 1사 2루 위기에서 실점하지 않았고, 동료들은 6회 반격에서 벨라스케스의 3점 홈런이 터지며 오타니에게 여유를 제공했다. 오타니는 7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하며 그 흐름을 이었고, 7회 타석에서는 다시 우전안타를 기록하며 멀티히트 게임을 완성했다.

5-1로 리드를 잡은 에인절스는 8회 테페라를 올려 굳히기에 들어갔다. 8회 1점을 주기는 했지만 리드는 이어졌고, 9회에는 마무리 이글레시아스가 팀의 연패 탈출을 확정지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