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에 참여한 린지 본
▲ 2022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에 참여한 린지 본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스키 여제' 린지 본(38)과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7, 이상 미국) 피겨 스케이팅 미셸 콴(42) 그리고 여자 축구 미아 햄(50)이 미국 올림픽 명예의 전당에 가입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7일(한국시간) "본과 펠프스, 미셸 콴 그리고 미아 햄 등이 미국 올림픽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고 전했다.

올해 미국 올림픽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는 이는 개인 자격 8명과 팀 2개, 레전드 분야 2명, 코치 1명 그리고 특별 기여자 1명으로 구성됐다.

동계 올림픽 알파인 스키에서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따낸 본은 미국 올림픽 명예의 전당 헌액 대상자가 됐다. 그는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에서 여자 선수 최다 우승 기록(82승)을 세웠다.

▲ 수영 선수 은퇴 이후 골프 BMW 프로암에 출전한 마이클 펠프스
▲ 수영 선수 은퇴 이후 골프 BMW 프로암에 출전한 마이클 펠프스

펠프스는 올림픽 수영 종목에서만 무려 금메달 23개를 획득했다. 그는 하계 올림픽은 물론 동계 올림픽을 통틀어 최다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콴은 1990년대 미국 피겨 스케이팅을 대표한 선수다. 당시 최고 인기를 누린 그는 '피겨 여왕' 김연아(32)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 콴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5번 정상에 등극했지만 올림픽과는 인연이 없었다. 

콴은 1998년 나가노 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평가받았다. 그러나 당시 15살 신예였던 타라 리핀스키(39, 미국)에 밀려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 전 피겨 스케이팅 선수 미셸 콴
▲ 전 피겨 스케이팅 선수 미셸 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 올림픽에서는 사라 휴즈(37, 미국)와 이리나 슬루츠카야(43, 러시아)에 이어 동메달에 그쳤다. 

미국 여자 축구의 전성기를 이끈 햄은 월드컵 우승 2회, 올림픽 금메달 2개 등의 업적을 남겼다.

여자 테니스의 전설 빌리 진 킹(79)은 특별 기여자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명예의 전당 헌액 행사는 오는 25일 미국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