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강철 kt 위즈 감독. ⓒ곽혜미 기자
▲ 이강철 kt 위즈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박정현 기자] “조용호, 김민혁, 배정대 등이 잘해주고 있는데, 누구 하나 빼기도 애매하다. 고민된다.”

이강철 kt 위즈 감독은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타순의 교통정리에 관해 얘기했다.

kt는 최근 조용호-김민혁의 테이블 세터진과 6번 타순에서 활력을 불어주는 배정대의 활약으로 3연승의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탄력은 더 붙을 예정이다. 부상으로 이탈했던 강백호가 돌아왔고, 새로운 외국인 타자 앤서니 알포드도 합류해 팀 타선에 힘을 보탤 수 있다.

하지만 들어오는 선수가 있으면, 빠져야 할 선수도 있다. 특히 알포드는 외야수라 최근 페이스가 좋은 조용호, 김민혁, 배정대 중 누군가는 선발 명단에서 제외될 수 있다.

이 감독 역시 같은 생각이다. “조용호, 김민혁, 배정대 등이 잘해주고 있는데, 누구 하나 빼기도 애매하다. 고민된다. 알포드는 검증이 안 된 상태에서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알포드는 몸 상태를 보고 적응하는 것에 따라서 활용을 결정할 계획이다. 중요한 기회가 온다면 대타도 쓸 생각이다. 2~3타석 들어섰다가 안 되면 교체하고, 그렇게 기용하다 어느 정도 적응하면 믿고 쓰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최근 감이 좋은 세 명의 선수를 모두 활용할 뜻도 전했다. 분위기가 좋은 타자들을 선발 명단에서 빼지 않겠다는 의미다. “선수들 모두 감이 안 좋다면 알포드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좋지만, 최근 좋아지고 있는 상태에서 나머지 선수들의 감을 죽이고 싶지는 않다. 좋은 것은 계속 살리려고 한다. 알포드는 검증된 뒤 쉬었다 오는 선수가 아니다. 적응되면 그때 기회를 줄 계획이다”고 얘기했다.

한편 키움은 이날 불펜 데이를 운영한다. 선발 투수 심재민을 시작으로 불펜진으로 경기를 꾸려갈 예정이다. 타순은 조용호(우익수)-김민혁(좌익수)-강백호(지명타자)-박병호(1루수)-황재균(3루수)-김준태(포수)-배정대(중견수)-장준원(2루수)-심우준(유격수)으로 구성해 키움을 상대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