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한국탁구 사상 처음으로 4개월이 넘는 장기리그를 소화한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가 최고의 선수와 지도자를 뽑는 대상 시상식을 8일 경기도 수원의 ‘스튜디오T‘에서 개최한다. 

코리아리그와 내셔널리그 남녀부에서 최우수선수(MVP)와 감독상, 개인 최다승, 복식 최다승, 심판상 수상자가 선정된다. 

개인 최다승은 장우진(국군체육부대, 32승4패), 이은혜(대한항공, 22승5패), 윤주현(제천시청, 23승13패), 문현정(수원시청, 26승2패)이 기록했다. 

남녀 코리아리그에서는 이상수-조대성(삼성생명, 11승6패), 최효주-김지호(삼성생명, 9승3패)가 복식 최다승을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남자는 조재준-서홍찬(산청군청)과 함소리-이정호(부천시청, 이상 9승4패)가 공동 수상자다. 여자는 이영은-박세리(안산시청, 11승2패)가 상을 받는다. 

MVP와 감독상은 탁구기자단의 투표로 선정됐다. 결과는 당일 현장 발표로 이뤄진다. KTTL 스태프와 심판진 자체 평가로 뽑힌 심판상도 현장에서 수상자가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