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기권한 알렉산더 즈베레프(오른쪽)와 라파엘 나달
▲ 2022년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기권한 알렉산더 즈베레프(오른쪽)와 라파엘 나달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흙신' 라파엘 나달(36, 스페인, 세계 랭킹 5위)이 알렉산더 즈베레프(25, 독일, 세계 랭킹 3위)에게 기권승을 거두며 프랑스 오픈 결승에 진출했다.

나달은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2022년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즈베레프에게 2세트 기권승(7-6<10-8>, 6-6)을 거뒀다.

즈베레프는 2세트 6-6 타이브레이크가 되는 상황에서 오른쪽 발목이 접질리는 부상을 입었다. 코트에 쓰러진 즈베레프는 큰 고통으로 울부짖었다. 간신히 일어섰지만 제대로 걷지 못했고 결국 휠체어에 앉아 코트를 퇴장했다.

이후 즈베레프는 긴급 치료를 받았지만 경기를 계속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결국 기권했다.

경기를 마친 나달은 공식 인터뷰에서 "매우 슬프다"고 말한 뒤 "솔직히 그(즈베레프)는 믿을 수 없는 경기를 했다. 즈베레프는 투어에서 매우 좋은 동료이고 그랜드슬램 경기에서 이기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싸웠는지를 알고 있다. 그런데 그 순간(부상을 입은)에는 운이 없었다"며 즈베레프의 부상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 2022년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 남자 단식 준결승 2세트에서 부상으로 코트에 쓰러진 알렉산더 즈베레프와 이를 염려하며 지켜보는 라파엘 나달
▲ 2022년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 남자 단식 준결승 2세트에서 부상으로 코트에 쓰러진 알렉산더 즈베레프와 이를 염려하며 지켜보는 라파엘 나달

이 경기는 2세트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막을 내렸지만 무려 3시간 13분이 소요됐다. 나달은 "3시간이 넘는 힘든 경기였는데 2세트를 끝내지 못했다. 즈베레프는 매우 높은 수준에서 경기했다"고 말했다. 

나달은 결승에 진출한 기쁨을 드러내기보다 즈베레프의 부상을 염려했다. 그는 "이 상황에서 많은 것을 말하기 어렵다. 나는 코트에 돌아오기 전 즈베레프와 작은 방에 있었고 그곳에서 그가 흐느끼는 것을 봤다. 매우 힘든 순간이었다"며 즈베레프를 위로했다.

이어 나달은 "그에게 행운을 빈다"며 즈베레프의 회복을 기원했다.

이 경기를 지켜본 여자 테니스의 전설이자 해설가인 크리스 애버트(미국)는 유로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즈베레프는 이번 대회 내내 좋은 활약을 펼쳤다. 특히 카를로스 알카라스(19, 스페인, 세계 랭킹 6위)를 이겼고 나달과 펼친 준결승전 1세트에서도 기회가 있었다"고 말했다. 

애버트는 "즈베레프가 부상으로 울부짖는 소리를 들을 때 심각하다는 것을 알았다. 나는 그가 이번 여름에 열리는 윔블던과 US오픈에서 경기할 수 있을지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달은 준결승전에서 마린 칠리치(33, 크로아티아, 세계 랭킹 23위)를 3-1(3-6 6-4 6-2 6-2)로 제압한 캐스퍼 루드(23, 노르웨이, 세계 랭킹 8위)와 우승을 놓고 맞붙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