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병준 ⓒKBL
▲ 배병준 ⓒKBL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세 명의 선수를 영입했다.

안양 KGC 인삼공사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배병준(G, 32), 김철욱(C, 30), 정준원(F, 33)과 FA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발표했다.

배병준은 계약기간 1년, 보수총액 9천만원에 계약했다. 김철욱의 계약기간은 2년, 보수총액은 1.2억원이며, 새롭게 합류한 정준원의 계약기간은 3년, 보수총액은 9천만원이다. 

세 선수 모두 기량이 검증된 베테랑으로, 각 선수가 보유한 경험과 장점은 기존 전력에 깊이를 더할 전망이다. 

구단은 "‘배뱅’ 배병준은 특유의 성실함과 노력으로 ‘18-19시즌 KGC에서 커리어의 전환점을 만들었다. 1년 만에 돌아온 김철욱은 탄탄한 신체조건과 정확한 슈팅이 장점으로 오세근이 지키는 골밑에 높이를 더해줄 예정이다. 21-22시즌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정준원은 뛰어난 운동능력과 수비 활동량을 바탕으로 팀의 에너지 레벨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