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女 수영 티트머스, 자유형 400m 세계신기록…라이벌 러데키 넘어서

▲ 아리안 티트머스가 2022 호주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운 뒤 기뻐하고 있다.
▲ 아리안 티트머스가 2022 호주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운 뒤 기뻐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호주 여자 수영의 간판 아리안 티트머스(22)가 자유형 4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티트머스는 22일(한국시간)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2022 호주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56초40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그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라이벌인 케이티 러데키(미국)가 세운 종전 세계기록(3분56초46)을 0.06초 앞당겼다.

티트머스는 지난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유형 400m에서 우승했다. 이 대회에서 러데키는 400m와 800m 그리고 1500m에서 세계선수권대회 3개 종목 4회 우승에 도전했다. 그러나 티트머스가 러데키의 대기록에 제동을 걸었다.

이후 티트머스는 여자 수영 중장거리의 여왕인 러데키를 위협하는 선수로 성장했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자유형 200m와 400m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