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억스, ‘열린음악회’서 청와대 사로잡은 ‘까투리’ 한마당

▲ 22일 방송된 '열린 음악회'에서 억스가 공연을 하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 22일 방송된 '열린 음악회'에서 억스가 공연을 하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억스(AUX)가 ‘청와대 개방 특집 KBS1 열린음악회' 무대에 올랐다.

22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는 청와대 개방을 기념하는 대국민 행사 ‘청와대, 국민 품으로‘의 일환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KBS가 방송 주관했으며 전세계로 생중계됐다.

이날 공연에는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국악의 멋을 알린 jtbc ‘풍류대장-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톱3 억스가 참여해 세대를 어우르는 신명 나는 소리를 선보였다. 억스의 구성진 가락은 객석에서, 또 세계에서 공연을 감상하는 팬들의 어깨를 절로 들썩이게 했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하운드 도그’와 매시업하여 로큰롤 스타일로 재해석해낸 ‘까투리 타령’은 나이와 국적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소리였다. 한국 전통 장단과 드럼의 리듬이 어우러진 억스 무대는 공연의 열기를 한껏 끌어올리기에 충분했다는 평가다.

한편 이날 ‘청와대 개방 특집 KBS1 열린음악회’에는 소리꾼 송소희와 김율희, 피아니스트 임동혁, 투모로우 바이 투게더, 거미 등이 올랐으며 6·25 참전 등 국가유공자, 다문화·한부모 가족, 보건 의료진, 유기동물 보호단체 봉사자, 서울맹학교 학생 등 초청 국민 등이 자리해 의미를 더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