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닥터 로이어' 신성록 "자세한 소개는 스포…요동치는 심리, 눈빛으로 표현"

▲ '닥터 로이어'의 신성록. 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 '닥터 로이어'의 신성록. 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닥터로이어’ 신성록이 디테일한 연기는 어디까지.

오는 6월 3일 MBC 새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극본 장홍철, 연출 이용석,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가 첫 방송된다. ‘닥터로이어’는 ‘미스터 기간제’로 신선한 충격을 선사한 장홍철 작가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로 극강의 긴장감을 안겨준 이용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 뚜렷한 색깔을 지닌 제작진이 만난 만큼 한 순간도 눈 뗄 수 없는 ‘몰입도 끝판왕’ 드라마를 예고한다.

이 가운데 신성록은 ‘닥터로이어’의 몰입도를 끌어올려줄 결정적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극중 신성록이 분한 제이든 리는 로비와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 아너스 핸드의 아시아 지부장. 철두철미하게 베일에 싸인, 그래서 더 궁금하고 치명적으로 매력적인 인물이다. 앞서 신성록도 “매력적인 캐릭터, 자세한 소개는 스포”라고 말했을 정도.

‘닥터로이어’ 제작진은 신성록이 맡은 제이든 리를 키 플레이어라고 소개했다. 감춰진 것이 많은 캐릭터인 만큼 연기하는 배우에게도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었을 터. 

▲ '닥터 로이어'의 신성록. 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 '닥터 로이어'의 신성록. 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신성록은 “제이든 리는 오랜 외국 생활을 한 인물이다. 또 권력을 움직이는 큰 투자를 서슴없이 진행하고, 그에 대한 막중한 책임도 지는 인물이다. 그렇기에 단순히 투자자라고 했을 때 떠오르는 이미지와는 반대되는, 전형적이지 않은 인물로 표현해보고 싶었다”라며 자신이 분석한 제이든 리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신성록은 “제이든 리의 말하는 방식, 행동들은 부드럽다가도 공격적일 때가 있다. 전체적으로 충동적인 면이 많다고 분석했다. 그렇기 때문에 인물의 요동치는 심리를 눈빛으로 디테일하게 묘사해서 보여주고자 주의하고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의사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의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드라마다. 소지섭, 신성록, 임수향이 만난 기대작 ‘닥터로이어’는 6월 3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