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갓세븐=7명의 뿌리"…갓세븐, '아이돌의 모범답안' 만든 완전체 컴백[종합]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갓세븐이 '아이돌의 모범답안'다운 완전체 컴백을 이뤄냈다. 

갓세븐은 2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보코호텔에서 새 미니앨범 '갓세븐' 간담회를 열고 "7명의 완전체 컴백이 꿈만 같고 감격스럽다"라며 "우리의 뿌리를 지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갓세븐은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전속계약이 종료된 후 각자의 길을 선택했다. JYP에서 홀로서기하며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한 이들은 전속계약 종료 직후 '앙코르'를 발표한 데 이어 1년 3개월 만에 새 앨범 '갓세븐'을 발표하며 완전체 활동에 대한 굳건한 의지를 알린다.

마크는 "지난해부터 준비해 온 앨범"이라고 새 앨범을 소개했고, 제이비는 "뭔가 꿈같다. 7명이서 하자고 처음부터 얘기는 했지만, 이렇게 실현될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 저조차도 꿈같고 감격스러운 순간이 아닌가 싶다"라고 완전체 컴백에 대한 감격을 전했다. 

잭슨은 "7명인데 7명 다 자기 회사가 따로 있어서, 리더 형도 고생했고, 컴백이 쉽지 않았다"라고 했고, 진영은 "처음부터 앨범을 내기로 약속하고 준비를 했다"라며 "워낙 자주 만나서 앨범 시기만 얘기하고 있었는데, 같이 약속을 지키면서 이 자리에 함께하게 됐다"라고 했다. 

영재는 "7명 멤버 전부가 (컴백에) 적극적이었다"라고 했고, 뱀뱀은 "앨범 준비 기간 동안 한 번 더 갓세븐은 역시 7명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깨닫게 됐다. 좋은 시간,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라고 강조했다. 

'갓세븐'은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인지 잊지 않기 위해, 또 기다려 준 사람들을 위해, 함께해주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갓세븐의 진심을 담은 앨범이다. 새로운 발걸음을 함께 내디딘 만큼 멤버들의 각별한 팬사랑과 진정성 있는 팀워크가 돋보인다. 

진영은 새 앨범에 대해 "갓세븐한테 잘 어울리는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갓세븐이라는 이미지가 이게 아닐까, 이런 모습이 가장 갓세븐답지 않을까 생각한 타이틀곡을 고른 거라서 갓세븐으로서 자신도 있었다"라며 "갓세븐이 무대에서 가장 빛날 때 하던 음악이 리더형이 만든 음악들이었다. 그런 음악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이게 우리 갓세븐의 색깔이다'라는 걸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음반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제이비는 "갓세븐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 거니까 저희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종종 있지 않을까, 서로의 마음 속에 갓세븐이라는 이름을 새길 수 있는 시간이 아닐까 싶다"라고 팀을 향한 굳건한 애정을 자랑했다.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타이틀곡 '나나나'는 갓세븐만의 밝은 느낌이 담긴 곡으로, 오래 기다려온 갓세븐의 팬들과 대중에게 선물 같이 웃게 해줄 수 있는 곡을 선사하고 싶다는 갓세븐의 진심이 녹아 있는 곡이다. 리더 제이비가 작사, 작곡했다. 

팬들을 기분 좋게 해주는 존재가 저희였으면 좋겠고, 저희가 힐링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갓세븐의 '갓세븐'은 저희를 위한 갓세븐이라는 앨범이기도 하지만, 저희 이름을 단 팬 여러분들을 위한 하나의 선물이다. 앨범 제목을 '아이갓세븐'으로 바꿔도 될 정도 

타이틀곡 외에도 '트루스', '드라이브 미 투 더 문', '투', '돈트 케어 어바웃 미', '돈트 리브 미 얼론' 등 수록곡 모두를 멤버들이 작사, 작곡하며 한층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입증한다. 

앨범에 실린 전곡이 '팬송'에 가까울 만큼 팬들을 향한 갓세븐의 마음을 담았다. '드라이브 미 투 더 문'을 만든 영재는 "달에 가는 것이 굉장히 힘든 일인데 아가새(공식 팬덤명) 분들과 함께라면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돈트 케어 어바웃 미'를 만든 진영 역시 "팬들에게 확신을 주고 싶었다"라고 했다.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수록곡 '돈트 리브 미 얼론'을 만든 제이비는 "현재 갓세븐으로서 아가새 분들에게 해주고 싶은 노래가 아닌가"라며 "팬분들 입장에선 불안할 수 있지만 저희가 어느 순간에 반드시 돌아올 거기 때문에 떠나지 말아달라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갓세븐은 이번 컴백을 '리뉴얼'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팀의 재정비에 맞춰 음악, 비주얼적으로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했다.

제이비는 "개인적으로는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다. 멤버들끼리 관리를 잘 하자, 리뉴얼이 돼서 나오는 거니까 새로운 모습으로 나올 때 갖춰져 있는 모습으로 나올 수 있게 관리를 열심히 하자고 했다"라며 "저 같은 경우는 4kg 정도 살을 빼서 만족스럽다. 그 전엔 몰랐는데 빼고 나니까 '아, 빼야 하는 구나' 싶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갓세븐은 완전체 컴백전 갓세븐과 유닛 JJ프로젝트 등의 상표권을 JYP로부터 이관받았다. 다른 팀과는 달리 전 소속사와 계약 종료 후 완전체 컴백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는 중요한 요인 중 하나다. 

제이비는 "정욱 사장님께서 흔쾌히 너무나도 좋게 응해주셨다. 제가 알아봐서 변호사님과 얘기를 했을 때 이렇게 좋게 상표권을 양도해주는 경우가 없다고 하시더라. 다시 한 번 JYP 정욱 사장님과 (박)진영이형한테 감사하다는 마음을 느꼈다"라고 했다.

이어 "양도 과정에서 서류가 필요한데 이걸 맡기면 되는데 제가 의심이 있어서 직접 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라며 "멤버 한명한명한테 연락을 했고, 서류나 도장 같은 걸 직접 받으러 다녔다. 이 과정에서 겸손하고 감사해야겠다는 걸 진심으로 느꼈다"라고 했다. 

갓세븐은 꾸준히 팀 활동을 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제이비는 "예전처럼 앨범을 왕성하게 활동할 수는 없겠지만 그룹으로서 활동을 종종 보여드리고 싶다. 또 개인 활동으로는 갓세븐의 개인으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개인적으로는 2년에 한번, 3년에 한번 개인 스케줄들을 빼서 축제처럼 공연을 하고 싶다"라고 했다.

뱀뱀 역시 "갓세븐으로서 계속 좋은 음악을 만들고 앨범을 낼 생각"이라며 "당장 언젠지는 말씀 드릴 수 없지만 팀 활동을 하자는 생각"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