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결혼백서' 이진욱 "로맨스는 오랜만이야…이런 것도 잘하는 사람"

▲ 이진욱. 제공|카카오TV '결혼백서'
▲ 이진욱. 제공|카카오TV '결혼백서'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이진욱이 로맨스물 복귀에 즐거워했다. 

이진욱은 23일 카카오TV 드라마 '결혼백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로맨스는 오랜만"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결혼백서'에서 연애 2년 만에 결혼을 준비하는 예비신랑 준형 역을 맡아 오랜만에 로맨스 장르물로 시청자와 만나게 된 이진욱은 "로맨스는 오랜만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근 작품에서 극악무도한 악당, 피칠갑을 서슴지 않는 거친 캐릭터를 맡아 강렬한 연기를 펼쳐 온 이진욱은 "제가 이런 거 하는 사람이구나, 이런 거도 잘하는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오랜만에 편안하게 즐겁게 촬영했다. 제가 한 드라마 중에 제일 현실적인 걸 다룬 드라마 같다"며 "서준형이라는 역할도 여자친구와 결혼을 준비할 때 연기하면서 현실적인 걸 연기하는 부분이 많아 오히려 뎌 현실적인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말했다. 

미혼자인 이진욱은 "'답답함'과 '모르겠음'이 있다"고 토로하기도. 그는 "신기했던 게, 상황들이 진짜 답답했다. 경험이 없다보니까 '이게 싸울 일이라고?' 하는 질문을 내내 많이 했다"며 기혼자인 상대배우 이연희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고마워했다. 

이진욱은 "결혼은 무조건 옳습니다. 하셔야 합니다. 하지만 양가 어른 만남은 최대한 지양하는 쪽으로. 저희 드라마를 보시면 힌트를 얻으실 수 있다. 무난한 결혼 하시길 바라겠다"고 시청을 독려했다. 

‘결혼백서’는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다.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을 약속한 예랑이 ‘서준형’(이진욱)과 예신이 ‘김나은’(이연희)이 웨딩마치를 울리기까지 현실에서 맞닥뜨린 여러가지 퀘스트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이 12개의 에피소드를 통해 그려진다. 

'결혼백서'는 23일부터 매주 월, 화, 수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