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갓세븐 "해체 아니라고 증명하고 싶었다…우리의 뿌리 잊지 말아야"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 갓세븐. 제공| 워너뮤직코리아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갓세븐이 어려움을 딛고 1년 3개월 만에 새 앨범을 발표한 이유를 밝혔다.  

갓세븐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보코호텔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갓세븐' 간담회에서 "저희가 해체가 아니라는 걸 증명하고 싶었다"라며 "저희가 어디서 시작했는지 잊지 말아야 했다"라고 7명의 뿌리가 갓세븐임을 강조했다. 

뱀뱀은 "팬들에게 약속했기 때문에 팬들과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 또한 해체라는 얘기가 있었는데 갓세븐이 해체가 아니라는 걸 증명하고 싶었다. 그래서 더 이번 앨범을 내고 싶었다. 팬들과의 약속을 지킨 앨범이다. 저희도 솔로 활동을 잠깐 쉬고 팀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는 "저희 팬들 때문에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저희끼리 저희 팀의 의지, 7명이 활동할 때 가장 행복하고 즐겁게 무대를 할 수 있었다. 그걸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 7명이 함께할 때 가장 즐겁고, 저희 7명이 가장 친하다"라고 했다. 

유겸은 "저희가 갓세븐이라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연습생 시절부터 안 시간이 10년 가까이가 된다"라고 했다. 

제이비는 "초심을 잃지 않는 마음이다. 사람은 언제나 변화하고, 성장도 하고, 또 나아가게 되지만 저는 개인 활동을 하면서 개인 활동도 충분히 재밌고 욕심이 많이 나긴 하지만 어디서 파생되고 어디서 시작됐는지 잊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했다.

이어 "갓세븐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고, 갓세븐으로 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한 리프레시의 시간이다. 저희가 또 달라졌을 때 갓세븐으로 돌아와서 저희가 이렇게 시작했다는 마음가짐을 다질 수 있는 시간이 아닌가 싶다"라고 팀에 대한 애정을 자랑했다. 

갓세븐은 이날 오후 6시 1년 3개월 만에 완전체로 새 앨범 '갓세븐'을 발표한다. '갓세븐'은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인지 잊지 않기 위해, 기다려 준 사람들을 위해, 함께해주는 모든 분들을 위해 갓세븐의 진심을 담은 앨범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