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내 일처럼 기뻐한 동료’, 손흥민의 득점왕이 아름다웠던 이유

▲ 손흥민이 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REUTERS
▲ 손흥민이 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REUTERS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또 하나의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리그 23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등극했다. 또 토트넘은 아스널의 추격을 따돌리고 3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도 확정했다.

이날 토트넘은 두 마리 토끼를 노렸다. 4위 확정과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

첫 번째 목표를 향한 항해는 순조로웠다. 승리할 경우 자력으로 순위를 확정 지을 수 있었던 토트넘은 전반전에만 2골을 넣으며 승기를 잡았다.

남은 건 손흥민의 득점왕 타이틀. 해리 케인을 비롯한 동료들은 공을 잡으면 꾸준히 손흥민을 찾았다. 프리킥 상황에서는 시즌 내내 전담 키커였던 손흥민을 문전으로 보내며 득점 확률을 높였다.

몇 차례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손흥민은 해냈다. 2골을 추가하며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인상적이었던 건 동료들의 반응. 특히 손흥민이 23호 골을 터뜨리며 득점왕 가능성을 한층 더 높이자 팀원 모두가 모여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모우라는 손흥민을 번쩍 들어 올렸고 손흥민은 포효하며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을 만들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도 벤치에서 손가락으로 ‘23’를 만들며 눈앞으로 다가온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에 환한 미소를 지었다.

손흥민이 시즌 내내 꾸준히 달려왔다면 이날만큼은 팀 동료들이 손흥민의 영광을 위해 끊임없는 도움을 준 셈이었다.

경기 후 콘테 감독은 “팀 동료들이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위해 전폭적으로 도왔다. 팀 분위기가 좋다는 증거다”라며 손흥민을 향한 집중 지원 사격을 인정했다.

이외에도 손흥민은 페널티킥으로 5골을 넣은 살라와 달리 23골 모든 득점을 필드골로만 넣었다. 또 아시아인 최초 PL 득점왕이라는 전무후무한 역사를 남겼다.

그럼에도 가장 눈부셨던 건 팀원들과 함께 만들고 기뻐한 역사란 사실이다. 손흥민을 번쩍 들어 올린 세리머니가 어느 때보다 뭉클했던 이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