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콘테도 경청' 손흥민의 라커룸 토크, 동료들은 물세례

▲ 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연합뉴스/REUTERS
▲ 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연합뉴스/REUTERS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리그 득점왕 고지에 오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팀을 대표해 라커룸 토크를 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의 골을 묶어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대파했다.

리그 3연승을 비롯해 6경기 연속 무패(4승 2무) 행진을 달린 토트넘(승점 71)은 5위 아스널(승점 69)의 추격을 뿌리치고 4위를 확정했다. 토트넘은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냈다.

이날 경기 관전 포인트는 두 가지였다. 토트넘의 4위 등극과 손흥민의 득점왕 타이틀 획득 여부.

첫 번째 과제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경기 시작 32분 만에 쿨루셉스키와 케인의 연속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남은 건 손흥민 득점왕 도전. 득점 부문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한 골 뒤처져 있었기에 최소 한 골은 필요했다.

토트넘 선수들은 손흥민 득점왕 만들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손흥민에게 집중적으로 공을 투입하며 도움을 줬다. 하지만 마음이 급했던 탓일까. 손흥민의 슈팅은 번번이 골문을 외면하거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두드리면 열리는 법. 결국 손흥민이 노리치 골망을 출렁였다.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아 리그 22호골을 터뜨렸다.

내친김에 손흥민은 단독 득점왕을 노렸다. 5분 뒤 전매특허인 환상적인 감아 차기와 함께 포효했다. 리그 23호 골. 팀원들은 손흥민을 번쩍 들어 올리며 기쁨을 함께했다.

비록 살라가 같은 시간 열린 경기에서 한 골을 추가하며 공동 득점왕에 올랐지만 영광은 변하지 않았다.

손흥민의 올 시즌 리그 성적은 35경기 출전 23골 7도움. 아시아인 최초로 PL 득점왕에 이름을 남겼다. 특히 페널티킥으로 5골을 넣은 살라와 달리 모든 득점을 필드골로 장식했다.

경기 후 토트넘 공식 SNS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 앞에서 시즌을 회고한 손흥민의 모습을 전했다.

손흥민은 “믿을 수 없는 시즌을 보냈다. 고맙다.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로 무대를 옮겨서도 큰 결과를 얻자”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손흥민의 말이 끝나자 팀 동료들은 손흥민에게 물세례를 퍼부으며 4위의 기쁨과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축하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