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오타니 게임노트] 오타니·트라웃 쌍포 터졌다…LAA, 오클랜드 완파

▲ LA 에인절스 투타겸업 스타 오타니 쇼헤이.
▲ LA 에인절스 투타겸업 스타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LA 에인절스 투타겸업 스타 오타니 쇼헤이가 리드오프 홈런을 포함해 멀티히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오타니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시즌 타율을 종전 0.255에서 0.259로 약간 올랐다.

첫 타석부터 오타니는 기분 좋은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1회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콜 어빈의 시속 75마일(약 120㎞) 커브볼을 받아쳤다. 타구는 중견수 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이 돼 1-0 선취점을 만들었다.

2회 무사 만루에서는 병살타로 물러났고, 세 번째 타석인 4회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1루 직선타로 돌아섰다. 6회에는 3루 땅볼을 쳤다.

마지막 타석이었던 8회 2사 1루에서는 유격수 방면 내야 안타로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에인절스는 1회 선취점을 뽑았다. 오타니의 리드오프 홈런으로 1-0 앞서 갔다. 이어 2회, 2사 1, 3루에서 마이크 트라웃이 1타점 적시타를 쳐 2-0으로 달아났다.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5회 추가점을 뽑았다. 2사 1,2루에서 브랜든 마시가 1타점 적시타를 쳐 3-0으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7회에는 선두타자 트라웃의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4-0으로 도망갔다.

8회 에인절스는 첫 실점을 했다. 1사 3루에서 크리스티안 파체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4-1이 됐다.

에인절스는 9회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투수 라이셀 이글레시아스를 등판시켰다. 이글레시아스는 1이닝을 잘 틀어막으며 팀의 4-1 승리를 지켰다.

선발 투수 페트릭 산도발이 7⅓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오타니와 트라웃의 쌍포가 터지며 승리를 거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