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스포츠타임] ‘아깝다!’ 리버풀, 승점 1 차이 준우승…황희찬의 매서웠던 68분

 

▲ 치열했던 두 팀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마지막 맞대결. ⓒ연합뉴스/Reuters
▲ 치열했던 두 팀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마지막 맞대결. ⓒ연합뉴스/Reuters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박진영 영상 기자] 끝까지 알 수 없었던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은 우승을 향한 끈을 끝까지 놓지 않았습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리버풀이 일격을 맞았습니다. 골킥 한 방이 리버풀의 뒷공간을 허물었고, 네투가 손쉬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클롭 감독은 어이가 없다는 듯한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바라봤습니다. 

실망할 시간도 없었습니다. 리버풀은 울버햄튼의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울버햄튼에 변수가 생겼습니다. 선제골을 기록한 네투가 부상으로 쓰러졌고, 황희찬이 빈자리를 대신했습니다. 

몰아치던 리버풀이 승부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전반 24분 티아고의 절묘한 백힐을 마네가 동점골로 마무리했습니다. 

황희찬이 날카로운 움직임을 선보였습니다. 리버풀은 이번에도 뒷공간이 무너졌지만, 골키퍼 알리송의 선방이 팀을 위기에서 구했습니다. 

선두 맨시티를 잡기 위해서는 승점 3점이 필요한 상황. 후반 5분 마네는 또다시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무산됐습니다. 득점이 필요했던 리버풀은 득점 선두 살라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습니다.

황희찬의 발끝이 매서웠습니다. 또다시 리버풀의 골문을 노렸지만, 알리송이 팔을 쭉 뻗어 골문 위로 쳐냈습니다. 

계속되는 공격에도 침묵하는 득점포. 위기의 리버풀을 구한 건 득점 기계 살라였습니다.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빈공간으로 절묘한 왼발 슈팅을 밀어 넣었습니다.

5분 뒤 리버풀은 쐐기골로 경기를 일찌감치 가져왔습니다. 수비수 로버트슨이 리버풀의 세 번째 골을 터트리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리그 최종전까지 온 힘을 쏟았던 리버풀은 승점 92점으로 선두 맨시티에 단 1점 뒤처지며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습니다. 황희찬은 강팀 리버풀을 상대로 날카로운 움직임을 선보이며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