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칸@SPO]오광록 "칸이 선택한 '리턴 투 서울'…너무 큰 환영 받아 기뻐"

▲ 오광록.  ⓒ강효진 기자
▲ 오광록. ⓒ강효진 기자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강효진 기자] 배우 오광록이 칸 영화제에 참석한 소감을 밝혔다.

오광록은 22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에 위치한 영화진흥위원회 부스에서 한국 언론과 만났다. 그는 이번 영화제에서 프랑스 영화 '리턴 투 서울'(All the People I’ll Never Be)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 받았다.

'리턴 투 서울'은 캄보디아계 프랑스 감독 데이비 추가 한국계 입양아 소재를 다룬 작품이다. 어린 나이에 입양된 25세 여성 프레디(박지민)가 자신이 태어난 대한민국으로 돌아와 친부모를 찾는 과정을 그렸다. 오광록은 이번 작품에서 프레디의 친아버지 역을 맡았다.

이날 오광록은 칸에 초청을 받게된 이유에 대해 "칸이 선택한 것이지 않느냐"며 미소 지었다. 이어 현지에서 느낀 반응에 대해서는 "통역을 통해 전해들었는데 영화제에 만찬 자리가 있었다. 이 자리에서 영화인들이 관심을 많이 줬다. 소니픽쳐스 클래식스에서 북미, 남미, 오세아니아 배급을 맡게 됐는데 회장이 영화에 대한 소감을 직접 전했다. '그냥 좋은 것이 아니라 너무도 굉장한 이야기였다'고 말해주더라. 이 영화를 선택한 것이 제 개인으로서도 너무 크고 좋은 선택이었다. 너무 큰 환영을 받았다"고 뿌듯함을 전했다.

더불어 "세계의 작업자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게 기쁘다. 프랑스가 미국 다음으로 입양이 많이 된 나라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렇게 밖으로 꺼내고 싶어하지 않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감독이 한국 친구가 많다. 부산 영화제에 갔다가 실제 일어난 일을 모티프로 이 시나리오를 썼다. 저는 너무 흥미있었다. 이건 함께 하지 않으면 만들어질 수 없는 영화이기도 하다. 기대감도 크고, 즐겁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