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스포츠타임] 호평 연발 김하성 수비력에 타티스 주니어 외야로 간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 임혜민 영상 기자] 김하성의 호수비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웃었습니다. 상대 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는 좌절을 맛봤고, 다린 러프는 무릎을 꿇었습니다.

김하성이 샌프란시스코 공격에 연거푸 맥을 끊는 호수비를 보여줬습니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원정 경기에서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타석에서는 4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침묵했는데요. 수비에서 환상적인 호수비들을 보여주며 칭찬 세례를 받았습니다. 

샌디에이고가 2-0으로 앞선 6회말 1사 주자 1, 2루에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러프가 샌프란시스코 타석에 나섰습니다. 김하성은 러프의 중전 안타성 타구를 건져냈고, 바로 백핸드 플립으로 2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던졌습니다. 김하성의 완벽한 수비에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완성됐습니다.

2-0 리드가 이어지는 7회말 1사 주자 1루에는 앞서 러프 때와 비슷한 타구가 나왔습니다. 김하성은 다시 그림같은 백핸드 플립을 완성했습니다. 타자주자가 빨라 병살타로 만들지는 못했지만, 안타가 될 수 있는 타구를 건져 아웃 카운트를 만들어 선행주자를 잡으며 샌프란시스코 공격의 맥을 끊었습니다.

▲ 올해 한 팀의 주전 유격수가 될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 김하성
▲ 올해 한 팀의 주전 유격수가 될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 김하성

경기 후 샌프란시스코 게이브 캐플러 감독은 "김하성이 내야에서 하루종일 공을 잡아 아웃으로 바꿨다"며 그의 활약에 오늘 경기에서 이기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샌디에이고 3루수 매니 마차도는 "김하성은 팀의 핵심이자, 심장을 뛰게 하는 선수다. 모두가 그를 사랑한다"며 수훈 선수 인터뷰 때 말했습니다. 리포터가 "정말이냐?"라고 되물었고, 마차도는 "100% 그렇다"며 김하성에 대한 믿음을 보였습니다. 마차도는 과거 볼티모어 오리올스 시절 유격수로 2013년과 2015년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메이저리그 최고 유격수 가운데 한 명이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매체 'NBC스포츠'는 "가끔 형편없는 수비를 보이는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와도 김하성이 내야를 지킬수도 있다"며 타티스 주니어를 외야로 밀어낼 수도 있다는 점을 짚었습니다.

팀 동료도 적장도 칭찬한 김하성의 호수비에 샌디에이고는 2-1 승리를 거뒀고, 지구 1위 다저스를 추격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